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9월호 장로제를 중심으로 본 한국 교회의 직제 개선 - 루터와 칼뱅의 직제론에 비추어서 한국 교회와 장로직제

우리는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래, 지난 30년 동안 민주화의 길을 달려왔다. 경제적으로도 세계 10위권에 근접했다. 또한 최근 동북아 평화와 남북한 평화를 향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그러나 한국 개신 교회는 지난 30년 동안 수적, 양적으로 축소되었고, 사회를 걱정하는 종교가 아니라 사회가 걱정하는 집단이 되었다. 목사와 장로의 부도덕성과 세습 행태, 세상의 도전에 대한 교회의 폐쇄성으로 인하여 우리 개신교는 나아갈 방향을 잃어버렸다.

물론, ‘장로제’야말로 한국 교회의 초기부터 오늘까지 교회의 개척과 성장과 사회봉사 등에 있어서 지대하게 기여해 왔고, 아마도 이런 이유로 오늘날엔 감리교와 침례교와 오순절 교회 등도 장로제의 일부를 각 교회 정치 체제 안으로 흡수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한 ‘장로제’ 자체에 대한 자기반성이 요청되고 있다. 임기 문제와 목사·장로의 교회 내 대립 갈등 문제, 그리고 노회와 총회에서의 자리와 기능 문제로 고민하기 때문이다.

본고는 우선 루터와 칼뱅에 있어 기독교의 본질을 살펴보고, 직제론에 따른 장로직에 대해 살피려고 한다. 이 글의 목적은 개신교 종교개혁에 따른 기독교의 본질인 ‘복음과 구원’에 주목하면서, 루터의 ‘만인제사장론’과 칼뱅의 ‘장로직’에 대해 논하고 이에 비추어 한국 장로교회의 장로직 개선과 아울러 한국 교회 전체의 직제 개선에 대해서 논하는 데에 있다. 
 

두 종교개혁자의 기독교 본질과 직제

1 루터의 직제론
루터가 종교개혁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복음의 재발견’에 있다. 그는 ‘복음’을 성서의 중심 메시지 혹은 통일성으로 보았고, 이 맥락에서 로마 가톨릭 교회의 ‘성서와 전통&rsqu

이형기 장로회신학대학교 역사신학 명예교수. 드류대학교(Ph.D.). 저서로 《기독교적 관점에서 본 역사 해석의 패러다임 이동》, 《세계 교회사》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1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