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9월호 목양 장로란 무엇인가? 한국 교회와 장로직제

한국 교회가 지난 30-40년 동안 부흥하고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한 영혼을 신실한 성도로 세우기 위한 눈물겨운 목회 현장 때문이었다. 점차 목회자와 성도들의 의식이 바뀌면서 교회의 지도자로 세워진 평신도 리더십은 주로 장로라는 직책이라고 생각하고 실제 교회를 운영해 오고 있다. 급속히 세속화되고 각박한 오늘의 현실 속에서도 장로는 목회자와 함께 나름대로 교회를 잘 세워왔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동시에 한국 교회는 교회 내 목사와 장로 사이의 갈등으로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전진하기는커녕 오히려 후퇴하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일단 장로로 세워진 이후에는 더 훈련을 받을 방향성이나 프로그램은 없고 교회 행정에만 관여하게 된다. 그러다 보면 교회 안에서 장로의 정체성과 사역 방향 설정이 미궁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한국 교회는 어디에서 그 해결의 돌파구를 찾아야 할 것인가?1

이런 교회의 위기 상황을 맞을 때마다 우리는 시선을 교회사로 돌리게 된다. 과거는 미래를 위한 귀한 스승이기 때문이다.2 특히 16세기 종교개혁 시대가 중요하다. 그 당시에도 교회 안과 밖에는 성난 파도 같은 위기가 존재했다. 그러나 종교개혁 시대의 교회는 그것을 뚫고 성경적인 교회를 회복할 수 있었다. 종교개혁이 성경에서 재발견한 중요한 교회 사역 가운데 하나는 장로 직분이었다. 이 장로 사역의 본질은 교인을 목양하는 것이었다.3 그러므로 우리는 종교개혁 시대에 성경과 초대교회에서 다시 찾았던 목양 장로 사역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살펴보아야 한다.
 

잊혀진 장로 제도

중세를 지나면서 초대교회의 장로 제도는 없어지고 교회는 교황 중심의 이익 집단으로 전락했다. 성도들은 신앙의 의미를 모른 채 일상을 살았다. 아무도 그들의 영적인 삶을 신앙으로 격려하고 돌보지 않았다. 방치된 성도들은 성상과 성물을 숭배하면서 영적 불안과

안인섭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역사신학 교수. 네덜란드 캄펜신학대학교(Ph.D.). 저서로 《칼빈과 어거스틴》, 《가정 사역 프론티어 스토리》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1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