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9년  08월호 은혜(선물)에 관한 바울의 새로운 관점 전문가의 책 읽기

기사 메인 사진

《바울과 선물》 존 바클레이 / 새물결플러스 / 1,096쪽 / 55,000원


지금 이 시간에도 쏟아지듯 나오는 바울 연구서와 소논문은 해 아래 새 것이 없다는 말을 비웃는 듯하다. 하지만 수많은 바울 관련 연구물은 대부분 기존 학계의 통설에 대한 작은 변주곡에 불과하며, 이러한 현상 자체가 역설적으로 바울 학계가 답보 상태에 있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 그래도 가끔 학문적 지형을 뒤흔들고 뜨거운 이슈를 생산하는 책이 등장한다. 더럼(Durham)대학교에서 제임스 던(James D. G. Dunn)을 이어 명예 교수가 된 존 바클레이(John M. G. Barclay)가 수십 년의 작업 끝에 세상에 내놓은 《바울과 선물》(Paul and the Gift)이 바로 그런 책이다. 이미 많은 학자들이 지난 20-30년 동안 나온 바울 연구서 중에 가장 중요한 책이라고 손꼽는다. 

어떤 독자는 이 책의 신학적 성향이 무엇인지 궁금할 것이다. 바클레이가 한국어판 서문에서 말했듯이, 이 책에서 전개된 논지는 명확히 특정한 ‘학파’(이를테면 새 관점)나 ‘—주의’에 속하지 않는다. 저자는 아우구스티누스와 루터, 그리고 칼뱅의 바울 해석에서 중요한 점을 받아들이고, 샌더스(E. P. Sanders)의 ‘언약적 율법주의’의 통찰을 인정하며(그러나 동시에 더 정교하게 교정한다), 묵시론적 세계관 안에서 바울을 해석하는 학자들의 요지에 동조한다(하지만 다른 이유로). 보수적 신앙을 가진 독자나 진보적 신앙과 신학을 견지하는 독자 모두에게 설득력 있게 다가오는 책이다.  

그런데 왜 저자는 하필 ‘선물’을 연구 주제로 택했을까? 선물이 기독교 신앙을 대표하는 용어는 아니지 않은가? 바클레이는 두 가지 이유를 든다. 은혜라는 너무나 ‘잘 알려

김선용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객원 교수.  시카고대학(Ph.D.). 저서로는 《The Pauline Gospel Protected with A Curse》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