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9년  08월호 고통하시는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마음 류호준 교수의 심중소회(19)

 사도 바울이 신앙 공동체 안에서 생활하는 여러분들에게 이렇게 권면합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무슨 일을 하든 자기중심적 동기나 이기적 동기로 해서는 안 됩니다.’ ‘일을 할 때 다른 사람들을 내 자신보다 더 낫게 여기십시오.’ ‘자신의 이익을 따지지 말고 다른 사람들에게 이익이 되는지를 따져 보세요.’ 어떻게 이런 태도나 마음가짐이 가능할까요? 우리의 주님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지셨던 태도와 마음가짐처럼 여러분도 그런 태도와 마음을 가지면 가능합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그분을 본받는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우리의 삶과 행동양식은 우리가 따르는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행동 양식을 본받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이것이 사도 바울이 빌립보 교인들에게 말하고자 하는 바입니다.

그렇다면 예수 그리스도는 어떤 마음과 태도를 가지셨습니까? 그분은 ‘하나님의 신분’을 가지셨습니다. 달리 말해 그분은 하나님입니다. 그러나 그분은 그것을 움켜쥐지 않았습니다. 그것으로 과시하거나 행세하지도 않았습니다. 금은보화를 움켜쥐고 있는 구두쇠 스크루지처럼 영광과 위엄 속에 계시는 ‘하나님 권리’를 움켜쥐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와는 반대로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신분을 훌훌 내려놓고 자신을 온전하게 비워 사람의 모습을 입고 노예의 신분을 가지셨습니다. 사람의 형태를 취하셨을 뿐 아니라 죽기까지 순종하여 자기를 낮추셨습니다. 하나님이신 분이 사람이 되어 죽기까지 겸손하셨습니다. 한마디로 ‘성육신 하나님’이란 말입니다.
 

시(詩)로 표현된 성육신

바울은 이 사실(성육신)을 논리적으로나 학문적으로 가르치지 않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성육신을 ‘노래’할 뿐입니다. 빌립보서 2:6-11은

류호준 전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교수. 네덜란드 자유대학교(Dr.theol.). 저서로 《일상신학사전》, 《이사야서Ⅰ》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