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8월호 목사와 당회의 소통 소통으로 살아나는 교회 공동체

기사 메인 사진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는 속담이 있다. 그런데 사공이 많아서 도리어 잘 가는 배가 있다. 조정 경기 이야기다. 조정은 단체 경기로 키잡이인 콕스웨인이 중심이 되어 팀원들의 소통과 협력으로 이뤄진다. 조정 경기의 핵심은 팀워크다. 물살을 가르며 날렵한 모습으로 질주하는 배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감동과 흥미를 선사한다.

오늘날 교회가 세상의 신뢰를 잃어 영적 리더십을 발휘하기는커녕 지탄을 받고 있다. 2017년 기독교윤리실천운동본부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국민의 20.2%만 교회를 신뢰하며, 특히 비개신교인은 10%만이 교회를 신뢰한다. 그보다 더 심각한 것은 교회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국민의 51.2%로 반수를 넘었다는 사실이다. ‘신뢰하는 종교’ 조사에서는 가톨릭과 불교에 뒤처진 18.9%로 3대 종교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조사 결과 중 눈에 띄는 대목이 있다. 응답자의 50%가 목사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것이다. ‘신뢰한다’는 응답은 20%에 불과했다. 이런 분위기인데, 신앙이 있어도 교회에 안 나가는 가나안 성도들이 늘고 이단이 극성을 부리는 것, 그리고 일반인들이 교회를 백안시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현상이다.

교회와 목사의 신뢰도 추락의 배경에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지만 분쟁이 주요인이고, 그 분쟁의 중심에 목사와 장로의 갈등이 자리한다. 그렇게 된 데에는 그들이 하나님의 뜻을 추구하는 신본적 민주공화정치를 구현하지 않고 인본적 주도권 다툼이나 벌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과연 어떻게 이 문제를 풀어가야 할까? 당회장인 담임목사와 당회원인 장로들 사이의 불통을 해소하고 원활한 소통을 도모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목사의 책임과 역할이 우선되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소통의 출발점: 성경적인 당회 운영

한국 교회는 장로교회뿐 아니라 교파를 초월해서 대다수 교회

홍문수 신반포교회 담임목사. 리폼드신학교(D.Min.). 저서로 《크리스천 트라이앵글》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