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그말씀 2019년  07월호 조직신학과 전도·선교 주제별 성경 연구 | 전도·선교

들어가는 말

조직신학과 선교는 어떤 관계 속에 있는가? 선교의 관점에서 조직신학이 새롭게 기술될 수 있을까? 선교는 선교학에서만 다뤄야 하는 주제인가? 아니면 조직신학도 선교를 진지하게 다뤄야 하는가? 이런 중요한 질문들을 염두에 두고 조직신학과 선교의 관련성을 천착해 보고자 한다. 이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서 먼저 성경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로서의 선교를 다루고자 한다. 그리고 조직신학의 세부 분야들이 어떻게 선교라는 실천을 염두에 두고 재기술될 수 있는지를 탐구하고자 한다. 그리고 이런 연구를 통해서 일선의 목회자들의 설교와 사역에 좀 더 구체적인 유익을 줄 수 있기 바란다.

성경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 '선교'

창세기 1장부터 요한계시록 22장까지 성경 전체를 관통하는 많은 주제들이 있다. 그 주제들 중에는 하나님의 나라, 언약, 성전, 결혼, 통치, 속죄 등이 포함되어 있다. 사실상 선교도 성경 전체를 관통하는 매우 중요한 주제다.

우리는 아담과 하와가 타락하기 이전에도 선교라는 주제와 관련된 구절이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그것은 창세기 1:28에 나오는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위임 또는 복의 선언과 약속이다. 여기서 아담과 하와에게 주신 첫 번째 복인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것은 하나님의 참되고 의로운 백성이 점점 많아지게 할 것을 요구하는 위임 명령이면서 동시에 그렇게 할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복을 주시겠다는 약속과 헌신의 선언이었다.

그러나 의로운 하나님의 백성이 생육하고 번성하는 위임과 복의 성취는 아담과 하와의 타락으로 말미암아 치명적인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범죄하여 타락함으로 모든 인간은 영적으로 죽은 상태에서 태어난다. 이것은 창세기 1:28의 원래 의도와 반대되는 일이 성취되는 것이다. 영적으로 죽은 사람들, 하나님의 원수들이 생육하고 번성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원수들이 생육, 번성하는 것을 막고,

정성욱 미국 덴버신학대학원 조직신학 교수.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