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그말씀 2019년  07월호 교회사에 나타난 전도·선교 주제별 성경 연구 | 전도·선교

교회사에 나타난 전도·선교

존 스토트의 후계자로 로잔운동과 랭엄파트너십을 중심으로 세계 복음주의 운동을 이끌고 있는 구약학자 크리스토퍼 라이트(Christopher J. H. Wright)는 《하나님의 선교》에서 신구약 내러티브 전체가 하나님께서 직접 진행하시고 주도하시는 ‘하나님의 선교’라는 패러다임으로 읽히고 해석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 통찰에 따르면, 선교라는 활동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 승천 이후에 세워진 신약교회만의 유산이 아니다. 시간적으로는 신약 이후 교회 시대만이 아니라, 영원 전부터 종말에 이르기까지 삼위일체 하나님이 계획하시고 시행하는 장엄하고 영원한 사건이다. 공간적으로는 예루살렘 교회의 설립 이후 그리스와 로마,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 이후 아프리카, 아시아, 오세아니아의 거점들을 거치며 선교사들이 그리스도를 전한 활동만이 선교가 아니다. 오히려 하나님의 선교 의지는 천지창조 이전부터 존재했던, 영원 세계의 공간에서부터 적용되기 시작했다. 이 의지는 피조 세계, 선택받은 구약 족장들과 민족으로서의 이스라엘 및 주변 열강, 팔레스타인과 로마를 넘어 지상의 전 세계로 인류 역사 속에서 투영되었다가, 그리스도와 재림과 종말의 때에 한 곳에 모인 모든 열방 민족의 삼위일체 찬송과 함께 송영으로 마무리된다.

이런 관점으로 보면, 선교의 주체는 삼위일체 하나님이다. 성육신하신 예수 그리스도는 보냄 받은 자(the Sent)로서, 역사상 최초의 선교사였다. 성부는 보낸 자(the Sender)이며, 성령은 보내신 아버지의 영으로서 보냄 받아 선교하는 이와 영원히 함께 하는 선교의 영(the Missionary Spirit)이다. 

지상 첫 선교사인 성자 예수의 제자들은 예수님 이후 최초의 선교사들이다. 보냄 받은 선교사 그리스도는 자신의 선교사 사명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었다. 그는 “아버지께서 나를 세상에 보내신

이재근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 선교와문화 교수, 광교산울교회 협동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