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6월호 성찬 후 남은 빵과 포도주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65)

Q 저희 교회는 1년에 두 차례, 고난주일과 송구영신예배 때 성찬식을 하고 있습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카스텔라와 포도즙을 구입해서 사용하며, 남은 빵과 포도즙은 한데 모아 두었다가 일정 시간이 지나면 버리고 있습니다. 성찬의 준비와 남은 빵과 포도주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A성찬식 준비와 이후의 처리 과정을 소홀히 여기는 교회와 사역자는 아마 없을 것입니다. 나름대로 진지하고 경건하게 준비하고 처리하려고 노력하지만 여전히 많은 이가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궁금해 합니다. 성찬식에서 사용하는 빵과 포도주(혹은 포도즙)의 종류가 워낙 다양하고 교단들의 예배예식서에는 자세한 내용이 없거나, 짧고 모호한 안내에 그치기도 하여 어떤 것이 사용하기에 적합한지 명확한 기준을 찾기 어렵습니다. 성찬식 이후 빵과 포도주의 처리 문제에 대한 의견도 분분합니다. 이 글의 목적은 이러한 다양한 견해들을 전제로 두고 교단을 불문하고 빵과 포도주의 준비와 처리를 위한 현대적이며 일반적인 기준을 찾아보는데 있습니다. 이 글에서 제시하는 의견들은 절대적인 규범이 아니고 필자의 경험을 토대로 하여 교회 연합의 차원에서 적용한 느슨한 원칙입니다.

지금까지의 논의

빵과 포도주의 처리와 관련하여 가장 많이 인용되는 초대 교회의 사례는 주후 215년 로마 감독 히폴리투스의 사도전승에 등장하는 빵과 포도주에 대한 언급입니다. “교회는 불신자나 쥐나 다른 짐승이 감사의 예물(eucharist, 기존의 번역: 성체)을 먹는 일이 없도록 유의할 것이며 어떤 것도 떨어뜨리거나 잃어버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왜냐하면 (빵과 포도주는) 모든 신자가 받아야 할 그리스도의 몸이므로 천시해서는 안된다.”1  포

안덕원 안덕원 횃불트리니티 신학대학원대학교 실천신학교수, 역서로 《교회건축과 예배공간》, 저서로 《우리의 예배를 찾아서》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