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6월호 5인의 목회자가 말하는 우리 교회 체질 개선 침체 교회 출구 전략

교회마다 목회 철학에 맞는 목회 시스템으로 바꾸어 가장 효율적인 목회, 보다 성경적인 가치를 드러내는 목회를 하기 원할 것이다. 교회 구조를 바꾸는 일은 담임 목회자에게 큰 과제다. 많은 연구와 노력, 인내가 필요할 뿐 아니라 갈등의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성공적으로 교회 구조 변화를 마쳤거나 진행 중인 5개 교회의 담임목사에게 교회 구조 변화 이유, 변화 과정, 어려움 극복, 장·단점과 과제에 대해 물었다. 응답자는 강윤호(반포교회 담임), 김대환(덕천제일교회 담임), 박윤성(익산 기쁨의교회 담임), 장현봉(우림교회 담임), 조주희(성암교회 담임) 목사(가나다 순)다. 반포교회는 지역 중심의 교구를 자녀 연령별 교구로 변환했으며, 우림교회는 셀 목회에서 가정교회로 전환했으며, 기쁨의교회는 전통적 목회방식에서 사랑방 소그룹중심의 시스템으로 바꾸었으며, 덕천제일교회는 구역을 재생산이 가능한 소그룹으로 전환했고, 성암교회는 성장위주의 교회에서 지역사회의 필요를 채우는 교회로 탈바꿈했다.

교회 구조 변화 시도 이유

강윤호  2016년 추수감사절에 반포교회의 4대 담임목사로 부임하여 2017년 한 해 동안 부임 심방을 했다. ‘매주 선포되는 하나님의 말씀을 어떻게 우리 생활 속에서 이야기하며 그 은혜를 확인하는 삶을 살아갈 것인가?’와 ‘내게 있는 믿음을 자녀들에게 어떻게 전수할 수 있을까?’에 대한 생각이 목회자와 공동체의 고민이었다. 그리고 거의 모든 가정의 기도 제목이 ‘자녀’로 귀결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다음 세대를 세우는 교회’ ‘신앙의 명문 가정을 이루는 것

〈목회와신학〉편집부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