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대담·화보 2019년  06월호 외로운 길 가는 목회자, 기댈 어깨가 필요합니다 스페셜 인터뷰

기사 메인 사진

스티븐 P. 그레고 박사
 
1996년부터 24년째 미국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에서 상담을 가르치는 스티븐 P. 그레고(Stephen P. Greggo) 박사는 ‘그리스도인의 영혼을 보살피는 다음 세대 준비’를 소명으로 사역하는 기독교심리학자다. 뉴욕주와 일리노이주의 공인 심리학자로서 기독교 심리학 협회(CAPS), 복음주의 신학 협회(ETS) 및 미국 기독교 상담 협회 (AACC)의 정회원으로서 미국 기독교 상담 협회가 주최하는 세계 대회의 코디네이터로 활동하는 등 캠퍼스를 넘어 목회자 재교육 분야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특히 그레고 박사는 미국뿐 아니라 우크라이나의 키예프, 마닐라, 상파울루, 체코 등지에서도 상담 및 교육 사역을 진행했다. 미국 트리니티신학대학원 목회학 박사 과정 학생들을 위한 강의 차 한국을 방문한 스티븐 P. 그레고 박사를 지난 2월 스티브 차 편집장이 인터뷰했다. 


그레고 박사님, 한국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먼저 간단한 자기 소개와 영적 여정을 말씀해 주십시오.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며 영적 여정에 대하여 말하는 것은 무척 흥미로운 일입니다. 왜냐하면 당시에는 앞으로 일어날 일을 알 방법이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저는 믿음을 중시 여기는 집안에서 성장했습니다. 그러나 주님을 온전히 만난 때는  대학에 진학하기 직전이었습니다. 제게 매우 유익한 제자 훈련 기간이었고, 사역에 대한 열정을 키울 수 있는 시기였습니다. 대학에서 사회학과 심리학을 공부한 후 제가 살던 곳에서 완전히 반대 방향에 있는 덴버신학교(Denver Seminary)에 입학했습니다. 
스티븐 P. 그레고, 스티브 차 스티븐 P. 그레고 미국 트리니티신학교 상담학 교수, 스티브 차 <목회와신학> 편집장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