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6월호 교회의 활력, 그 정의와 측정지표 침체 교회 출구 전략

기사 메인 사진

교회의 활력을 위해선 무엇보다 담임 목회자가 활력을 유지해야 한다.


우리는 “활력이 넘치다”, “활력을 잃다”, “활력을 불어넣다” 등의 표현을 즐겨 사용한다. 이러한 표현에 사용되는 ‘활력’(活力)을 어떻게 정의할 수 있을까? 활력의 사전적 정의는 “살아 움직이는 힘”이다. 싱싱하고 힘찬 기운이 넘쳐서 생명력을 뿜어내며, 창조적으로 꿈틀거리는 힘을 활력이라 할 수 있다. 터지기 직전의 꽃봉오리가 가진 잠재력이 활력이다. 갓 태어난 아이를 안고 있는 부모에게서 감지되는 생명력이 활력이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생명이 창조되고 잉태되는 현장에는 의례히 활력이 넘친다.

모든 생명체에게는 활력이 필요하다. 특별히 사람에게는 더욱 그러하다. 그래야만 주변에 생기를 내뿜게 된다. 활력 있는 사람은 창조적이고 생산적이고 발전적이다. 간혹 활력이 없이 단지 그 생명을 유지하는데 급급한 사람도 있다. 우리는 그러한 사람을 의학적으로 식물인간이라고 부른다. 식물인간까지는 아니지만, 활력이 없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력증과 우울증 등 심각한 정신과적 비정상에 시달린다. 그렇다. 우리 인간에게, 아니 모든 생명체에게는 활력이 필요하다.

이제 이 ‘활력’을 교회에 적용해 보기로 하자. 성경은 교회를 생명체 혹은 유기체라고 말한다. 교회는 살아 있는 유기체다.1 교회는 생명체다. ‘포도나무와 가지’(요 15:5), ‘몸’(골 1:18), ‘지체’(고전 6:15) 그리고 사도신경의 ‘성도의 교통’ 등은 교회가 생명체임을 나타내는 상징적인 표현들이다. 교회가 생명체라면 교회 역시 활력을 필요로 한다. 활력 있는 교회가 살아 꿈틀거리며, 하나님 나라 확

양현표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실천신학 교수. 서던침례신학대학교(Ph.D.).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