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9년  05월호 동성애 문제의 배후에 무슨 사상이 있나? 변증서가(24)

기사 메인 사진

《젠더주의 도전과 기독교 신앙》 김영한/ 두란노/ 188쪽/ 10,000원

서울의 한 대학으로 청년 교우를 심방하러 가는 길에 학내 성소수자 동아리 소속 학생이 써 올린 대자보를 보았다. 대학신문 칼럼에 실린 ‘동성애자 혐오 발언’을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을 짓밟는 행위라고 문제 삼는 내용이었다. 영국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이미 혐오 표현 규제법이 도입되어 길거리에서 “예수 천당 불신 지옥!”이라 외치면 위법이란 말을 들어왔던 터라 낯설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제는 한국에서도 ‘동성애 탄압=인권 탄압’ 등식을 보편적인 진리로 받아들이라는 압력이 공공연해지는 듯해 왠지 불편했다. 이 대자보 말미에는 전국 대학의 수십 개 성소수자 모임의 이름이 열거되었고, 그 명단에는 한 보수 신학대의 성소수자 모임도 있었다.

대학 사회의 이러한 분위기는 청소년층에도 퍼지는 듯하다. 여고에 진학한 딸이 필자에게 “여고에 레즈 많대요”라는 말로 여고에는 레즈비언이 많은 게 당연하다는 듯한 분위기를 전했다. 요즘 유튜브에는 구체적인 ‘동성애 방법’까지 친절하게 안내해 주는 동영상들이 나돈다. 댓글에는 “오래오래 이쁜 사랑 나누세요” 식의 선플이 대부분이다.

동성 결혼이 합법화된 미국에서는 이제 ‘he’나 ‘she’에 더해 성 중립 인칭 대명사로 ‘ze’를 사용하자는 분위기에 성 중립 화장실까지 등장했다. 유럽에서는 동성 커플이 대리모로 아이를 얻고, ‘엄마’, ‘아빠’ 호칭이 금지되어 ‘부모1’, ‘부모2’라 부르며, 학교 교육에서 인간이 남성과 여성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내용을 가르치지 못한다. 캐나다에서는 소아성애 합법화가 추진

안환균 그말씀교회 담임목사. 변증전도연구소장. 미국 풀러신학교(D.Min). 저서로 《7문7답 전도지》, 《하나님은 정말 어디 계시는가?》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7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