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9년  05월호 개혁 교회의 특징이 오롯이 남은 남아프리카공화국 교회 세계 교회는 지금(5)

기사 메인 사진

케이프타운에 있는 마더처치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은 아프리카 최남단에 있는 국가다. 인구는 약 5700만 명이며 이집트와 함께 아프리카에서 가장 인지도가 높다. 아프리카 국가 중 가장 고도화된 산업화를 이루었고, 경제의 중심지이며, 실질적인 리더다. 남아공의 교회는 역사가 깊다. 약 400년 전 네덜란드인들의 이주와 함께 교회가 시작되었고, 현재 기독교 인구는 90%에 육박한다. 아프리카 선교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요즘, 아프리카의 중심지라 할 수 있는 남아공의 교회 모습을 알기 위해 정은일 목사를 만났다. 정은일 목사는 고신대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을, 캘리포니아 신학대학원에서 선교학을, 남아공의 포체프스트룸 대학원에서 설교학을 공부했다. 요하네스버그 한인교회에서 1992년부터 28년째 담임목사로 시무하고 있다. 지난 4월 2일 부산 사직동교회에서 안식년으로 고국을 방문 중인 정 목사를 만났다.


남아공 교회는 어떻게 시작되었나?

1600년대 중반부터 네덜란드인의 남아공 이주가 시작되었으니 400년 가까운 역사를 가졌다. 남아공 교회는 이들이 정착하면서 시작된다. 당시는 유럽인들의 신항로 개척이나 신대륙 발견이 활발하던 시대다. 네덜란드인들도 인도까지 항로를 개척하고 동인도 회사를 세워 향로를 수입했다. 하지만 인도에서 유럽으로 오는 길은 결코 가깝지 않았다. 중간에 보급할 곳이 필요했고, 이들은 남아공 케이프타운에 식료품을 보급하는 선식 회사를 차렸다. 많은 배들이 케이프타운에 정박했다.

백인들이 남아공에 들어와서 처음 발견한 것은 좋은 기후였다. 사실 남아공은 기후가 정말로 좋다. 오대양 육대주를 다녀 봐

정은일, 송지훈 정은일 요하네스버그 한인교회 담임 목사, 송지훈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7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