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5월호 3040세대에게 천국을 경험하게 하는 높은뜻광성교회 잃어버린 3040세대를 찾아서(18)

기사 메인 사진

높은뜻광성교회 젊은 부부 모꼬지

2009년 1월 첫 주에 높은뜻숭의교회가 네 개의 교회로 분립된다. 그중 하나가 이장호 목사가 담임하게 된 높은뜻광성교회다. 예배 장소를 찾던 교회는 광성고등학교를 만나게 되었고 아직까지 그곳에서 예배를 드린다. 올해로 10년째다.

그동안 교회는 성도가 2000명에 이를 정도로 성장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연령 비율이다. 10주년을 맞이해 조사한 결과 0세부터 49세까지의 성도가 전체 성도의 80%를 차지했다. 59세까지로 확장하면 90%에 이른다. 많은 교회에서 50세 이상의 성도가 전체의 80%를 차지하는 것과는 정반대다.

‘높은뜻’을 품은 교회

교회가 3040세대를 품을 수 있었던 첫 번째 이유는 교회의 공정성과 건강함이 젊은 세대에게 인정되었기 때문이다. 높은뜻숭의교회에서 분리된 네 개의 교회는 ‘높은뜻’이라는 이름을 공유한다. ‘높은뜻’은 인간의 뜻이 아닌 하나님 뜻에 합당한 교회를 이루자는 사명의 표현이다. 분립된 교회는 ‘높은뜻’ 정신을 계승한다는 의미로 이 단어를 공유했다.

숭의교회는 사역 전반부에 개혁 드라이브를 많이 걸었다. 인간이 주인 되지 못하게 하는 다양한 제도적 장치가 있었다. 담임목회자 6년 신임 투표제, 원로 제도 폐지, 정년 하향, 당회와 제직회의 이원화, 제직회장과 당회장의 분리, 내규에 따른 재정 집행과 철저한 감사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제도적 장치는 높은뜻광성교회에서도 여전히 이어진다.

숭의교회 후반부에는 ‘보이지 않는 성전 건축’이라는 표어를 내세웠다. 한국 교회가 너무 몸집 키우기에 집중한 나머지 예배당, 교육관, 기도원, 납골당 등은 건축했지만, 보이지 않는 성전을 건축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는 교회에도 임하지만 사회에도

송지훈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7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