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9년  04월호 “믿음은 삶의 문제다” 전문가의 책 읽기

기사 메인 사진

스탠리 하우어워스 / IVP/ 216쪽/ 11,000원


내가 스탠리 하우어워스를 알게 된 것은 유학 중에 ‘평화주의’(Pacifism)를 연구하는 과정에서다. ‘정당 전쟁론’(Just War Theory)을 주장하던 지도 교수가 평화주의에 관한 글들을 읽고 비평하게 했는데, 이 과정에서 나는 존 요더와 스탠리 하우어워스의 이론에 설득되었다. 그 이후로 스탠리 하우어워스는 내 신학과 삶을 형성해 준 중요한 인물로 자리 잡았다.

스탠리 하우어워스의 신학을 꿰는 몇 가지 키워드가 있다. 평화주의는 그의 사상과 신학의 바탕이자 지향점이다. 그는 미국 사상계에 있어서 평화주의 운동을 떠받치는 사상적 지주 중 한 사람이다. 그는 《덕과 성품》에서 ‘인내’의 미덕을 설명하며 자신이 평화주의를 지지하는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이 문제를 이렇게 표현한단다. 그리스도인들이 전쟁이 가득한 세상에서 비폭력적으로 살도록 부름을 받은 이유는 비폭력이 전쟁을 없애 줄 전략이라고 믿어서가 아니라고. 다만, 전쟁이 가득한 세상에서 그리스도를 신실하게 따르는 우리는 비폭력 말고 다른 존재 방식을 상상할 수가 없다고”(p.92). 달리 말하면, 그가 평화주의를 선택한 이유는 그가 믿는 그리스도의 가르침에 충실하려는 까닭이다.  

‘교회’는 스탠리 하우어워스의 신학을 꿰뚫는 또 다른 키워드다. 여기서의 교회는 제도적 교회가 아니라 믿음 안에 세워진 공동체를 의미한다. 그의 자서전 《한나의 아이》에서도 볼 수 있는 것처럼 그는 평생 한 신앙 공동체의 신실한 지체로 살도록 힘써 왔다. 그리스도인으로 산다는 것이 삶의 방식에 있어서는 이 세상에서 소수자로 살아가기를 결단하는 것이기에 공동체는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 공동체의 삶 안에서 우리는 그리스

김영봉 와싱톤사귐의교회 담임 목사. 캐나다 맥매스터대학교(Ph.D., 신약학). 저서로 《사귐의 기도》, 《가장 위험한 기도 주기도》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