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4월호 안식과 묵상 안식, 목회 회복의 첫걸음

강제된 휴식

20년 만이다. 내일 해야 할 일에 대해 고민하지 않은 채 오늘을 맞아 본 지가 그리도 오래되었다. 때가 되어 찾아온 휴식이 아니라, 쉬지 않으면, 당장 멈추지 않으면, 몇 가지를 정리하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다 놓아 버릴 것 같았다.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게 아니라 아예 도망가 숨어버릴 것 같아서 그런 참사가 일어나기 전에 강제로 내게 준 휴식이었다. 강제된 휴식이라니. 그런 휴식도 있는가? 그렇게라도 해야 했다. 하던 일에 싫증이 난 것은 아니었다. 보람도 있었고 심지어 재미도 있었다.

그런데 말이다. 그런 보람과 재미조차도 길들여질 수 있다는 것을 알고는 큰일이 나겠다 싶었다. 무슨 말인가 하면, 남들이 좋아하고 남들의 필요를 채워 주고 남들에게 소위 성숙으로 보이는 변화가 생기면 그렇게도 신나고 좋더라. 부탁을 해 오면 거절할 용기도 없거니와 오죽하면 나 같은 사람을 찾으랴 싶어서 나서 주었다. 게다가 하나님도 좋아하실 것 같은 일이 아닌가. 아무리 나를 살펴봐도 기어이 뭔가를 이뤄야겠다는 대단한 야심을 품지도 않았다. 그렇게 새가슴이어서 멀리도 못보고 참 좁은 방에서 발밑만 보고 오래도 살아왔다.

그런데 어느 한순간 나를 가만히 들여다보니 ‘나’가 없었다. 무의식적으로 나와 거의 구분되어 있지 않은 ‘가족’도 없었다. 아내와 자식들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몇 번 뵐 시간이 안 남은 부모님도 없었다. 뼈아픈 것은 내가 그토록 위한다고 했던 ‘성도들’도 없었다. 내가 가치 있다고 여기던 것을 추구하며 살았고, 누군가를 위해―하나님이든 이웃이든―이타적이라고 생각하는 방식대로 살았다. 그게 옳은 일이고 의미 있는 일이고 또 우선해야 하는 일이라고 여기던 것을 하고 있으니 보람도 있었고 재미도 있었던 것이다. 쏟은 만큼 결과가 금방 나오지 않아도, 대가를 그때그때 돌려받지 못할 때에도 견딜 수 있었다.

박대영 광주소명교회 담임목사. 〈묵상과 설교〉 책임편집, 저서로《묵상의 여정》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0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