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4월호 염려와 안식 안식, 목회 회복의 첫걸음

목회에 큰 영향을 끼치는 염려

목회자의 염려는 목회에 큰 영향을 끼친다. 목회자의 염려는 자신과 가족뿐 아니라 섬기는 성도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다. 그런 까닭에 목회자는 염려의 문제를 올바로 이해하고 염려를 잘 관리해야 한다.

목회자의 자기 관리 중에 하나는 염려 관리다. 염려는 목회자의 설교에도 큰 영향을 끼친다. 예수님은 씨 뿌리는 비유에서 가시떨기와 같은 마음 밭에 대해 말씀해 주셨다. 가시떨기와 같은 마음 밭의 위험성은 세상의 염려와 재물의 유혹이다. 그 결과는 말씀이 막혀 결실치 못하는 것이다(마 13:22). 목회자는 말씀을 전하는 사람이다. 그런데 목회자가 염려 때문에 말씀이 막혀 결실을 맺지 못한다면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목회자가 염려 때문에, 말씀을 묵상하지 못한다면 성도들에게 좋은 꼴을 먹일 수 없다. 

나는 한때 염려의 문제로 엄청난 침체를 경험했다. 나의 기질은 우울과 담즙이 섞여 쉽게 낙심하고, 쉽게 침체에 빠지는 성향이다. 우울 기질이 가장 나를 괴롭혔던 때는 1989년에 로고스교회를 개척한 때였다. 개척 초기에 나는 엄청난 침체를 경험했다. 그 침체가 몇 년 동안 지속되었다. 내가 경험한 침체의 원인 중 하나가 염려였다. 물론 침체 초기에는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

나는 침체의 늪에서 허우적거리면서 그 원인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성경과 함께 수많은 책을 읽었다. 그 당시 독서는 누군가를 돕기 위한 것이 아니라 나의 침체 원인을 발견하기 위해서였다. 감사한 것은 그때 읽은 수많은 책이 인생을 이해하고, 인간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나는 성경과 함께 양서를 읽는 중에 인간을 총체적으로 이해하게 되었다. 몸과 마음이 연결되어 있고, 몸과 마음과 영혼이 연결되어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그 당시 나의 착각은 목회자는 스트레스를 받아서는 안 되며, 염려해서도 안 된다는 생각이었다. 그 당시

강준민 새생명비전교회 담임목사. 탈봇신학대학원(Th.D.), 저서로《안식의 영성 》, 《믿음이 만든 사람》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