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3월호 3040세대의 삶 속 아픔을 품어 주는 치유하는교회 잃어버린 3040세대를 찾아서(16)

기사 메인 사진

치유하는교회 9교구 전체 모임


치유하는교회는 1969년 강서구 화곡동에서 화곡동교회라는 이름으로 창립되었다. 김의식 목사는 2000년에 이곳의 3대 담임 목회자로 부임했다. 김 목사가 부임하던 때 교회는 크고 작은 분쟁들로 인해 어수선했다. 장로회신학대학원을 졸업한 후 프린스턴신학대학원과 시카고신학대학원에서 상담과 치유를 전공한 김 목사는 치유 목회를 통해 난관을 극복하고자 힘썼다. 10년 정도 지나자 성도들의 아픔과 상처가 많이 치유되었고 교회도 부흥기에 접어들었다. 기존 교회 건물이 성도들을 더 이상 수용하기가 힘들었기에 교회 설립 4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새로운 성전을 건축했고 2012년에 헌당했다. 그 해에 교회 이름도 ‘치유하는교회’로 변경했다.

치유하는교회라는 이름은 김 목사의 목회 철학을 그대로 드러낸다. “이사야서 53장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악만을 담당하신 것이 아닙니다. 영혼의 죄악뿐 아니라, 마음의 상처, 육신의 질병까지 다 치유하셨습니다. 그동안 한국 교회는 영적으로 은혜받고, 육적으로 축복받으라는 말은 했지만, 마음을 건드리지 못했습니다. 그것이 교회마다 불화와 분쟁이 끊이지 않는 원인입니다.” 그래서 김 목사는 ‘마음의 치유’에 집중해서 목회하기로 했다. 인간의 통전적인 회복 즉, 영혼의 죄악과 마음의 상처, 육신의 질병에서 치유되고 주님 안의 행복한 신앙생활을 회복시키기 위한 치유 목회를 시작한 것이다.

교회 전체의 변화를 통한 3040세대의 유입

김 목사는 치유 목회를 위해 메시지부터 변화시켰다. “이론을 가르치려는 지식적이고 율법적인 설교로는 판단만 잘하는 성도를 길러 낼 수도 있습니다. 가슴으로 느끼고 삶의 변화를 이루어 내며 섬김으로 열매 맺는 성도를 만들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웃음과 눈물이 담긴 치유

송지훈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5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