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9년  03월호 3.1운동과 민족 독립에 힘썼던 길선주 · 안창호 3.1운동과 한국 교회(3)

장대현교회의 길선주 목사


1. 신앙의 힘으로 민족의 아픔을 품다
길선주는 성균관 박사를 지냈던 야은 길재(1353-1419)의 19대손으로 1869년 3월 15일 평남도 안주읍에서 길봉순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길선주의 어린 시절은 나라 안팎의 정세가 매우 어지러웠다. 어려서부터 한학을 공부했던 청년 길선주는 책을 통해 읽고 배운 세상과 너무도 다른 현실에 염증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의 나이 열아홉 되던 해 선도(仙道)에도 빠져들었다. 입산하여 3년을 정진했으나 젊은 여자의 유혹도 극복하지 못했고, 더 이상 선도에 매달릴 수 없었던 길선주는 집으로 돌아왔다.

이때 선도를 같이 수양했던 김종섭이 길선주의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왔다. 그 사이 김종섭은 기독교에 입문한 터였다. 향후 평양 장대현교회의 첫 장로가 될 인물이었던 김종섭은 길선주에게 자기와 같이 기독교에 입문할 것을 권했다. 당시 기독교는 ‘양귀자’(洋鬼子) 즉 서양 귀신으로 불릴 정도로 평양 지역에서는 반감이 높았다. 더구나 얼마 전까지 선도의 수양에 푹 빠져 있던 길선주에게는 정신 나간 사람의 소리로 들렸다. 오히려 길선주는 김종섭에게 정신 차리라고 호통을 쳤다. 하지만 김종섭은 길선주의 완강한 저항에 굴하지 않고 매일 같이 찾아와 〈그리스도신문〉을 읽어 주었다. 〈그리스도신문〉은 언더우드에 의해 발행된 장로교계 신문이었지만 해외 소식을 알 수도 있어서 차츰 흥미를 갖게 되었다. 또한 김종섭이 권하는 한문 기독교 서적들을 읽었다. 특히 《천로역정》을 읽었을 때 깊은 감명을 받아 그때부터 기독교에 흥미를 느끼게 되었다. 또한 성경을 접하면서 빠져들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선도를 수양하면서 단 한 번도 미치지 못한 가르침들이 성경에 기록되었던 것이다.

1897년 8월 15일 스물아홉 나던 해에 널다리골교회(장대현교회)에서 리 선교사(이길함)에게 세례를 받았고, 1898년에는 교회의

이치만 장로회신학대학교 교회사 교수.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5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