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9년  03월호 먼저 명목상의 교인을 전도하라 부교역자 훈련 길라잡이

바울 사도는 교역자였던 디모데에게 다음과 같이 권면한다. “그러나 너는 모든 일에 신중하여 고난을 받으며 전도자의 일을 하며 네 직무를 다하라”(딤후 4:5). 이 권면을 확대해서 해석하면 부교역자를 포함한 모든 교역자에게 주어진 중요한 임무 중 하나가 바로 ‘전도자의 일’이다. 그러므로 너무 많은 업무에 열심인 나머지 전도에 게으르다면 부교역자에게 주어진 중대한 직무에 소홀한 것이다.

그러면 어떻게 부교역자는 충실한 전도자가 될 수 있는가? 두말할 필요도 없이 훈련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본고에서는 이론적인 면과 실제적인 면으로 나누어서 훈련 과정을 제시하고자 한다. 먼저 이론은 전도에 대한 그의 안목을 열어 줄 것이다. 이론이 뒷받침하지 않으면, 실제적인 경험은 뼈대 없는 혈육과 같기 때문이다. 그 다음 구체적으로 삶의 현장에서 복음을 전하여 잃어버린 영혼들이 거듭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것이다.
 

성령으로 거듭나야 함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부교역자는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대로 왜 사람이 성령으로 거듭나지 않으면 안 되는지 분명히 알아야 한다(요 3:5). 그 이유는 위의 질문에 이미 포함되어 있는 것처럼, 성령이 사람의 마음속에 거하시지 않기 때문이다. 본래 하나님이 인간을 창조하실 때 사람 안에 성령을 주셨다. “여호와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되니라”(창 2:7).  

그 사람 안에 내주하신 성령 때문에 그는 ‘생령’, 곧 살아 있는 사람이 되었다.1 그리고 성령으로 말미암아 영이신 하나님과 대화하며 교제할 수 있게 되었다. 그뿐 아니라 그 안에 내주하신 성령으로 하나님에게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게 되었다(요 4:24). 그런데 불행하게도

홍성철 세계복음화문제연구소 소장. 보스턴대학교(Ph.D). 저서로《기독교 신앙에 대한 질의응답》, 《거룩한 삶, 사랑의 삶》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5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