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3월호 여성도의 반복적인 자살 상담 요청, 어떻게 해야 하나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62)

기사 메인 사진

Q 중견 교회 목회자입니다. 교회의 30대 젊은 여자 집사님이 종종 죽고 싶다는 전화를 하여 상담을 요청합니다. 처음에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기도해 주고 위로해 주었지만 너무 자주 연락을 하는 것 같습니다. 거절하고 싶은 마음이 있지만 그랬다가 성도가 잘못된 선택이라도 할 것 같아서 고민입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목회자들의 잠을 깨우는 긴급한 전화

우선 밤낮으로 영혼을 목양하는 목사님의 수고에 칭찬과 격려를 드립니다. 정해진 시간이 아니라 성도들의 비상 상황에 늘 응답을 해야 하는 것이 목회자의 임무이다 보니 목회자의 고민과 성도들에 대한 염려가 크리라 생각합니다. 더구나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말하는 젊은 여성도의 전화는 목회자의 마음과 신경을 온통 곤두서게 만드는 큰 부담이라 생각합니다. 예배 인도와 설교를 비롯한 목회자의 일반적이고 정기적인 임무 자체도 결코 작지 않은 일입니다. 거기에 덧붙여 아픈 성도들의 고통스러운 울부짖음은 목회자의 영혼의 평온함을 흔들어 놓는 큰일임에 분명합니다. 그런 어려운 일을 마다하지 않고 기꺼이 한 사람 한 사람을 돌보아 주시니 그 자체로 목사님은 참 귀한 사역자입니다.  

자칫 반복적으로 자살 위협을 하는 사람을 양치기 소년 이야기에 빗대어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늘 하는 이야기인데, 저러다가 말겠지!” 하지만 두 이야기는 전혀 다릅니다. 양치기 소년과 마을 사람들은 양을 잃었을 뿐입니다. 하지만 자살의 ‘위협’은 사람의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습니다. 관심을 끌려는 의도가 비슷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말하는 사람은 결코 심심하거나 장난으로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지금도 심각하게 죽음을 생각하기 때문에

하재성 고려신학대학원 목회상담학 교수. 밴더빌트대학교(Ph.D.). 저서로 《우울증, 슬픔과 함께 온 하나님의 선물》, 《강박적인 그리스도인》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5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