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3월호 사순절 다양한 활동으로 주님의 고난에 동참합니다 인터뷰

기사 메인 사진

금년 사순절 기간은 3월 6일부터 4월 20일까지다. 사순절 동안 많은 교회가 십자가로 향하시는 예수님의 발자취를 묵상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낸다. 충주남부교회(담임 김광일 목사)는 2011년부터 9년째 사순절 동안 40일 성경 통독 집회, 국내 성지순례, 십자가 만들기, 성경 필사, 성금요일예배 등의 활동을 하여 온 교인이 경건의 훈련을 한다. 지난 1월 25일 충주남부교회를 방문해 김광일 목사(사진)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다.


사순절을 기념하는 다양한 활동을 시작한 배경은 무엇인가?

주현절을 지내고 새해를 시작하는 중요한 절기가 사순절이다. 사순절은 성도들이 신앙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예전에는 우리 교회도 고난주간에 특별 새벽 기도회나 집회를 했는데, 2011년부터 고난주간을 더 의미 있게 보내기 위해서 40일 성경 통톡 집회와 성지순례 여행을 새롭게 시작했다. 점차 성경 필사, 십자가 전시회 등 교인들의 참여할 기회를 확대하며 지금에 이르렀다. 


사순절 40일 성경 통독 집회는 어떻게 진행하는가?

사순절의 시작을 알리는 재의 수요일 예배와 함께 시작한다. 이후 저녁 7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40일 성경 통독 집회를 실시한다(2018년은 2월 14일부터 3월 31일까지 7차 진행). 먼저 그날 읽을 성경에 대해서 간략하게 소개한 후 오디오 성경을 모든 성도들이 듣는다. 중간에 쉬는 시간과 간식 시간도 있어 서로 격려하며 끝까지 완주하도록 돕는다. 통독에 참여하는 교인은 200-300명 정도다. 통독 마지막 날

이동환 〈목회와신학〉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5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