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9년  02월호 천국에선 일도 없이 맨날 쉬고 놀기만 하나? 변증서가(22)

기사 메인 사진

랜디 알콘/ 요단출판사/ 432쪽/ 15,000원


“기독교에 흥미가 생긴다. 맹목적인 믿음은 싫고, 하나씩 알아 가고 싶다.” 천국에 대한 설교로 전도 메시지를 전한 성탄주일에 젊은 비신자 부부가 이런 소감을 전하며 교회에 참여하기로 했다. 또 다른 비신자 한 분은 메시지를 들을 때는 ‘아, 그렇구나!’ 싶었지만 다 듣고 나서 딱 돌아서니 ‘진짜인가? 진짜가 아니면 안 되는데…’ 하는 아쉬움 섞인 의심이 들어 이 의문을 풀려고 교회에 더 나와 보겠다고 말했다. 필자는 이런 사례를 경험하며 요즘 사람들에게도 성경적인 균형을 잡아 제대로만 전한다면 변증적인 천국 메시지가 통할 것이라고 느낀다.

C. S. 루이스는 《순전한 기독교》에서 “이 세상을 위해 가장 많이 일한 그리스도인은 바로 다음 세상에 대해 가장 많이 생각했던 이들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그리스도인이 다음 세상에 대해 더 이상 생각하지 않게 되면서 기독교는 세상에서 그 힘을 잃고 말았다”라고 진단했다. 천국을 지향하면 세상을 덤으로 얻을 것이지만 세상을 지향하면 둘 다 잃을 것이라는 예언자적 경고도 잊지 않았다.

천국에 대해 요즘 교회 안팎의 사람들이 무관심해진 이유가 무엇일까? 교회가 성경적인 천국에 대해 올바로 가르치지 않아서가 아닐까? 영원한 천국을 무심하게도 막연한 영적 황홀경이나 하나님 임재의 어떤 영적 상태 정도로 언급하고 마는 경우가 많다. 거기서 더 나아가 새 하늘과 새 땅에서 이루어질 정확한 일상의 삶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줄 필요가 있다. 대중적인 천국 간증집들과는 달리 이 책은 분명한 성경적 근거와 신학자들의 견해를 종합해 천국은 물리적인 시공간과 문화, 문명을 가진 구체적인 나라라는 그림을 제시한다. 그래서 천국을 영적인 곳으로만 여기려는

안환균 그말씀교회 담임목사. 변증전도연구소장. 미국 풀러신학교(D.Min). 저서로 《7문7답 전도지》, 《하나님은 정말 어디 계시는가?》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