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9년  02월호 예배학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교회 건축의 공공성

기사 메인 사진

교회 건물은 ‘돌로 지은 신학’이자 ‘돌로 쓴 설교’다.


믿음은 해석과 번역의 과정을 필요로 한다. 그것이 구체적 고백을 담은 신경(信經)과 같은 언명으로 드러나기도 하지만 음악과 그림, 건축과 같은 예술의 형태를 빌어 모습을 갖기도 한다. 폴 틸리히의 표현대로 이 과정에 예술가의 해석과 표현, 기대가 함축적으로 담긴다.1 해석과 번역이 원작에 충실하면서도 미려하기까지 하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그것을 보는 이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신선한 통찰을 선물로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렇지 못한 예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왜곡되거나 지나치게 자의적인 경우도 흔하고, 잘못되거나 어설픈 번역이 답습되는 어처구니없는 현상도 발견된다. 세상을 압도하는 힘의 과시나 세상과의 철저한 단절과 같은 건축의 언어들은 오늘날의 교회에 대한 기대에도 어울리지 않을 뿐 아니라 교회의 정체성을 오역한 증거들이다.

우리 시대의 바람직한 번역을 찾기 위한 사전이자 안경은 이 글의 주제이자 소재인 ‘공공성’이다. 교회가 사전적 정의대로 “일반 사회 구성원 전체에 두루 관련되는 성질”을 갖는 것은 당연히 바람직하며 건축이 대화의 도구로 사용되는 것도 장려해야 한다. 일반 사회와 관계를 맺는 방식, 즉 교회 건축의 원칙과 방법론에서는 이미 논의들이 있어 왔는데 만시지탄이긴 하지만 최근 상당히 많은 진전이 있었다.

한 예로 《한국 교회 건축과 공공성》은 교회 건축의 공공성에 대한 신학적, 성서적, 역사적, 건축적 이해를 도모한다. 예를 들면 손호현은 “교회 건축의 십계명-신학이 있는 교회 건축과 인생 건축”이라는 제하에 깊은 신학적 사색과 실제적 조언을 담았다. 송용섭은 “교회 건축 공공성 지표 확립을 위한 기독교윤리학적 제안

안덕원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실천신학교수. 드류대학교 대학원(Ph.D.). 저서로 《우리의 예배를 찾아서》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