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9년  02월호 3.1운동과 여성 개신교 지도자들 3.1운동과 한국 교회(2)

일제의 조선 강점 10년째인 1919년, 억눌리고 고통 중에 있던 백성들이 하늘을 향해 울부짖은 사건이 바로 3.1운동이다. 일제의 감시로 집회, 언론, 출판 등 모든 자유 활동이 제한되고 통제된 상황에서 유일하게 전국 조직망을 가지고 활동할 수 있었던 장소가 바로 교회였다. 이 교회의 전국 조직망을 통해 3.1운동은 전국적 운동이 되었으며, 남녀노소를 무론 한(*막론하고/불문하고) 범국민 운동이 된 것이다.

3.1운동이 나이, 성별, 종교를 뛰어넘는 범민족적 전국적 독립운동이었던 것은 분명하지만, 박정신이 지적하듯이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었던 동력은 개신교가 ‘지도력, 운동가들, 그리고 조직’을 제공했기 때문인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1 김승태 역시 만세운동이 빠르고 일관되게 전국적 운동이 될 수 있었던 것은 개신교 지도자들이 인원을 동원하고 운동을 조직하고 소통을 용이하게 했기 때문이라 주장한다.2

민족대표 33인중 16명이 개신교인이며, 만세운동 첫날 7835명 중 개신교인 수는 1719명으로 전체 22%를 차지했다.3 개신교인들은 3.1운동에 적극 참여했고, 교회 지도자들은 주요한 지역 만세운동을 주도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의주 만세운동은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인 유여대 목사의 주도하에 700명 이상이 모였으며,4 평양에서 김선두 목사가 1000명 이상을 모집하여 만세운동을 주도했고,5 대구에서는 이만집, 정재선 목사 등 경북노회 회원 및 계성학교 학생 등 약 700명과 함께 만세운동을 주도했다.6

여기서 개신교 지도자들의 3.1운동 참여는 신앙고백의 행위였다. 이들은 하나님의 뜻에 따라 그리스도로부터 주어진 자유의 회복운동으로 3.1운동에 참여했다.7 이승훈 장로는 “민족 자결은 천제의 혜

최상도 호남신학대학교 역사신학 교수. 에든버러대학교(Ph.D). 공저로는《손양원 목사의 옥중서신》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4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