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2월호 선교사·미자립교회 후원 관리,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61)

Q300명 규모 교회의 담임목사입니다. 10년 이상 매월 일정 금액을 해외 파송 및 협력 선교사와 미자립 교회에 후원하고 있습니다. 새해를 맞아 후원 선교사와 미자립 교회에 대한 평가와 검토가 필요함을 느낍니다. 어떤 후원 기준과 원칙으로 진행하면 좋을까요?

A바울은 로마서 12:2에서 이렇게 권고합니다.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 이 본문은 ‘이 세대’와 ‘하나님의 뜻’을 대조하여 말합니다. 이후에 계속되는 로마서의 문맥이나 성경 전체의 문맥을 보면 ‘이 세대’의 특징은 ‘자기중심성’인 반면에 ‘하나님의 뜻’은 ‘자기 내어줌’임이 분명합니다. 가진 자가 자기의 가진 것을 희생하여 가지지 못한 자를 돕는 것, 더 나아가서는 비록 많이 가지지 못했다 하더라도 자신이 가진 것을 최대한 절약하면서 가지지 못한 자들을 돕는 것은 약육강식의 원리가 지배하고 자기의 유익을 위하여 다른 사람이 가진 것까지도 빼앗기를 서슴지 않는 이 세상의 삶의 방식과는 구별되는 기독교인 삶의 독보적이고 아름다운 특징입니다. 따라서 재정적으로 여력이 있는 교회가 재정적으로 어려운 형편에 있는 선교지 혹은 미자립 교회를 돕는 것은 아름답고 정당한 사랑의 증시(證示)입니다.

재정적으로 여력이 있는 교회가 재정적으로 열악한 교회를 돕는 구체적인 사랑의 증시는 선교 활동 혹은 전도 활동의 한 부분으로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닙니다. 이 의미는 예수님이 “열매로 그들을 알리라&rdqu

이상원 총신대학교 기독교윤리학과 교수. 네덜란드 캄펜신학교(Th.D.). 저서로 《기독교 윤리학》, 《21세기 사도신경 해설》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4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