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9년  02월호 서울대소비트렌드분석센터의 《트렌드 코리아 2019》 베스트셀러 읽기

기사 메인 사진 한국 출판계 특징 중 하나는 매해 연말, 연초에 트렌드를 예측하는 책들이 베스트셀러 상위를 기록한다는 것이다. 그중 《트렌드 코리아》는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한다. 필자 역시 한국 사회 문화 동향을 분석하고 예측할 때 빼놓지 않고 살펴본다. 《트렌드 코리아》는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매년 내놓는 책으로 지난 13년 동안 꽤 신뢰할 만한 소비 문화 동향 자료들을 축적해 왔다. 2018년의 경우 소확행, 워라벨, 가심비, 언택트 기술 같은 키워드를 통해 한국 사회를 분석하는 열쇠들을 제공했다.

《트렌드 코리아》가 소비 동향을 단순 분석하는 차원에 머물지 않고 트렌드를 창조하면서 기업뿐만 아니라 사회학자들과 문화연구자들에게 주목할 만한 결과들을 내놓고 있다는 평가를 참고한다면, 목회자들 역시 이러한 트렌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이러한 소비 트렌드야말로 문화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총제적인 척도가 되기 때문이다. 음악, 공연, 영화, TV 프로그램, 예능, 웹 콘텐츠, 음식, 전자 제품, SNS 문화, 신생 산업의 흐름에서부터, 어떤 제품들이 선호되고 선택되는가를 통해 현대인들의 가치 체계의 흐름과 지향성과 우리 사회 문화의 방향들을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 책은 교회 공동체가 한국 사회를 더욱 책임적으로 섬기기 위해 필요한 도서로 평가될 수 있다.  

《트렌드 코리아 2019》가 말하는 2019년의 본격적인 동향 전망에 앞서 전반적인 흐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먼저, 이 책은 소비 트렌드를 결정하는 경제적 요소로 지속적인 금리 인상에 따른 위험, 미중간의 무역 갈등, 단체와 가계의 부채 증가 등의 불안정 등을 꼽았다.

또한 국내 고용 시장 상황과 유가 급등세, 출산율 등이 경제 성장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한다. IT·기술 영역에서는 가트너(Gartner)의 다섯 가지 트렌드1를 참고했는데, 사물인터넷을 중심으로

임성빈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미국 프린스턴 신학대학원(Ph.D.). 저서로 《21세기 책임윤리와 모색》, 《21세기 한국사회와 공공신학》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4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