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1월호 영혼의 치유와 가정의 회복을 가져오는 이단 상담 목회 이구동성 목회 좌담(12) 이단 상담 목회

기사 메인 사진

진용식 목사(좌), 이덕술 목사(우) 
지금 한국 교회는 각종 이단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진용식 목사에 의하면 한국 교회 안에는 이단 단체가 200개 정도 활동하고 있으며, 재림주가 40명 있고, 이단에 빠진 신도가 약 200만 명이다. 이단의 잘못된 교리와 비윤리적 행위 때문에 개신교회가 세상의 비난을 대신 받을 때도 있고, 심지어는 교회와 성도가 이단의 타깃이 되기도 한다. 교회 입구에 붙어 있는 ‘신천지 교인 출입 금지’ 포스터는 더 이상 낯선 광경이 아니다. 교회는 이러한 이단의 발호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그리고 이단에 빠진 이들을 어떻게 복음으로 회복시킬 것인가?
이 같은 물음을 가지고 두 명의 이단 상담 목회자를 만났다. 진용식 목사(안산 상록교회)와 이덕술 목사(예수님사랑교회)다. 두 목회자는 20년 이상 이단 상담 목회를 통해서 이단에 빠진 이들을 신앙으로 회복시키고, 최전선에서 이단의 공격으로 한국 교회를 지키는 사역에 힘쓰고 있다. 이들은 교회가 성도에게 기독교 교리를 교육하는 것이 이단의 공격을 예방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이구동성으로 조언했다. 지난해 11월 말 오금동 소재 예수님사랑교회에서 두 목사를 만났다.


이단 상담 목회를 시작한 배경은?

진용식 우리 정통교회 성도들 중에 장로 심지어는 목회자까지도 이단에 빠지는 것을 봤다. 오랫동안 신앙생활을 하던 이들이 이단들이 만든 프로그램에 의해 공부하니까 빠지더라. 그렇다면 거꾸로 우리가 성경 프로그램을 하면 이단에 빠

이동환 〈목회와신학〉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