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9년  01월호 교회를 찾아온 노숙자에게 돈을 주어도 될까요? 3인 3색

돕는 방법에 제한을 두어서는 안 된다

송영식   서광교회 담임목사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고 공급하신 것처럼 그리스도인들은 사회적 약자를 섬겨야 한다. 필자가 시무하고 있는 교회는 매주 수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찾아오면 교역자 사무실에서 담당자가 소액이지만 일정한 금액을 지급한다. 그런데 가까운 동네 어르신들은 찾아오지 않는데, 인천, 성북, 수원 등 먼 지역에서 찾아온다. 입소문으로 동료들을 데리고 함께 오는 듯하다. 65세 어르신들에게 정부에서 지급하는 연금이 생긴 후에는 그만 종료할까 생각을 했었다. 그러나 교회를 찾아오는 어르신들이 많고, 그분들이 적은 돈을 받아가면서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서 계속하고 있다. 교회는 사회적 약자와 소외 계층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주님께서 교회에 명령하신 첫 번째가 영혼 구원이요, 다음은 구제 사역이다. 예수님은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고 하셨다(행 20:35). 청교도 목사 리처드 백스터가 쓴 《참 목자상》에 보면 “그리스도에게 대하듯이 미천한 사람에게도 공손하게 대하십시오. 양 떼 중 가난한 사람에게 낯선 사람이 되지 마십시오”라고 말한다.     

프랑스어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는 사회의 고위 지도층 인사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도덕적 의무와 사회에 대한 책임을 가리킨다. 즉 부와 권력의 특권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못한 다른 사람들을 도와야 한다는 개념이다. 1374년 프랑스의 왕위 계승을 위한 영국과 프랑스의 100년 전쟁에서 프랑스의 마지막 저항노선이었던 프랑스 노르망디 해안의 작은 항구 도시 칼레가 위치한다.

시청 앞에 〈칼레의시민〉이라는 로댕의 조각상이 있는데, 여기에 여섯 명의 프랑스 귀족이 목에 밧줄을 매고 고통스런 표

송영식, 조성종, 이재호 송영식 서광교회 담임목사, 조성종 상계경신교회 담임목사, 이재호 기뻐하는교회 담임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