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8년  11월호잃어버린 기독교적 설득의 예술, 어떻게 되찾을까? 변증서가(19)

기사 메인 사진

오스 기니스/ 복있는사람/ 480쪽/ 19,000원


“거룩하신 하느님, 부처님, 모든 신들이시여!” 일전에 광화문에서 굿판을 벌인 이들이 이런 말로 ‘신들’을 불러 모아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신의 존재에 대해 한 번이라도 진지하게 검증해 보았다면, 이렇게 막연히 뭉뚱그려 모든 신을 부르는 게 얼마나 무모한 일인지 눈치챘을 것이다. 지금은 “신은 존재하는가?”라는 물음보다 “어떤 신이 존재하는가? 어떤 신이 참된 신인가?”를 따져야 할 시대인 것 같다. 인간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 존재인지도 그 문제가 풀린 이후에나 자연스럽게 드러날 것이다.

지금 기독교 변증은 창조주 하나님의 존재에 대해선 무신론적 자연주의와 싸워야 하고, 도덕적 존재로서의 인간에 대해선 포스트모던 시대의 상대주의 가치관과 씨름해야 한다. 두 가지 문제는 결국 어떤 신이 참된 신인가의 문제와 관련된다. 변증전도의 승패는 이 문제를 놓고 어떻게 사람들을 효과적으로 설득해 낼 것인가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프란시스 쉐퍼의 계보를 잇는 세계적인 기독교 변증가인 저자가 50년 가까운 자신의 사고 과정, 수많은 대화, 강연과 강의, 자신이 읽은 숱한 책들의 결과물이라고 밝힌 이 책에는 오늘날의 기독교 변증이 비신자들과 소통하는 데 필요한 구체적인 설득의 원리와 방법론이 담겨 있다. 시대적으로 심각한 불통의 위기 가운데 전도에 큰 어려움을 겪는 지금의 한국 교회가 귀담아들을 만한 알찬 변증적 대안들로 빼곡하다.

현대 교회가 맞닥뜨린 총체적인 전도의 위기

“인터넷 시대는 자아와 셀카의 시대라고들 한다. 세상은 자아로 가득 찬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한마디로, ‘나는 게시물을 올린다. 고로 존재한다’의 시대인 것이다”(p

안환균 그말씀교회 담임목사. 변증전도연구소장. 미국 풀러신학교(D.Min). 저서로 《7문7답 전도지》, 《하나님은 정말 어디 계시는가?》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4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