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8년  11월호여성과 함께한 초기 한국 교회 여성과 함께하는 교회

기사 메인 사진

19세기 복음주의 개신교의 선교 정책

초기 한국 교회에서 여성들이 어떤 위치에 있었는가를 알기 위해서는 한국에 처음 온 개신교 선교사들이 어떤 선교 정책을 사용했는가를 살펴보아야 한다. 천주교는 전통적으로 상류층 선교에 힘썼다. 일본에 처음 온 선교사들은 자신들의 주요 선교 대상을 봉건 영주 계급에서 찾았다. 이것은 상당한 열매를 맺었다. 16세기 말에 이미 20만 명에 이르는 신자를 확보할 정도였다. 그 뒤 중국에 온 선교사들도 같은 정책을 사용했다. 그들은 자신들을 유교 선비와 동일시했고, 서구의 과학 문명을 중국의 지식층들에게 전했다. 이렇게 해서 중국의 지식인들은 천주교에 상당한 호감을 갖게 되었다.

한국에 개신교가 등장한 것은 이보다 수세기가 지난 19세기 말이었다. 16세기 세계 무역을 지배하던 가톨릭 국가들은 쇠퇴했고, 이제 개신교 국가들이 해상 무역을 주도하게 되었다. 뿐만이 아니었다. 개신교인들은 자기들의 국가를 민주국가로 만들어서 과거처럼 전제군주가 지배하는 나라가 아닌 국민 모두가 정치에 참여하는 나라로 만들었다. 이런 개신교의 흐름은 선교에도 영향을 미쳤다. 상류층이 아니라 일반 대중을 선교의 대상으로 삼게 된 것이다.

이처럼 한국 개신교 선교에 영향을 준 복음주의 기독교는 대중성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기독교의 본질은 예전의 준수나 교리의 암송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와의 인격적인 만남이라고 보았다. 인격적인 만남을 경험한 사람은 빈부귀천에 관계없이 참된 인간으로서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여겼다. 이는 기독교가 귀족보다는 평민,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더 많은 영향을 미치도록 만들었다.

19세기 복음주의적인 개신교의 선교 정책은 1893년 한국장로교선교부공의회가 채택한 선교 정책에 잘 나타나 있다. 10가지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중 몇 가지만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는 “전도의 목표를 상류층보다는 근로 계급의 귀도(歸道)

박명수 서울신학대학교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장. 보스턴대학교(Ph.D.). 저서로 《근대사회의 변화와 기독교》, 《대한민국 건국과 기독교》(공저)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4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