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8년  11월호이단 성도 제보자, 어떻게 보호해야 할까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58)

교회에서 많은 봉사와 헌신으로 귀감이 되었던 A 성도가 이단에 빠졌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A 성도에게 가서 물어보니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제보자에게 이 사실을 알려주었습니다. 그러자 제보자는 A 성도가 이단 성경공부반에 출입하는 사진을 찍어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증거를 본 이상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 두 사람을 불러 이 일을 확인했습니다. 결국 A 성도는 이단에 출입한 사실을 실토하며 교회를 떠났습니다. 그런데 이후 제보자가 교회에서 왕따를 당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A 성도에 대한 아쉬움과 허탈감이 제보자를 향한 알 수 없는 미움으로 이어지고, 사진까지 찍어 증거를 제출했던 제보자의 행동에 대한 질책으로 이어진 것입니다.

이러한 불화를 목도하며 목회자로서 제보자의 익명성을 보장하고, 그를 보호했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책임을 느낍니다. 지금이라도 제보자를 보호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또한 이와 비슷한 사례가 발생할 경우 어떤 점에 유의해야 할까요?



이단의 문제로 교회 안에서 이런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주님의 교회를 어지럽히는 이단의 악한 손길이 목사님의 사역 중심에까지 들어온 것에 많이 놀라셨을 듯합니다. 이단의 경계선이 교회 밖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교회 안에까지 넘은 것을 보면 사탄의 활동이 심각한 것 같습니다. 그만큼 교회도 깨어 있어야 하겠지요.  

선한 양떼를 노리는 이단의 악한 의도를 드러내고 그것을 분별해 쫓아낸 것은 목회자로서 마땅한 도리이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사명임을 목사님도 잘 아실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요한계시록에서 “악한 자들을 용납하지 아니”하고 “자칭 사도라 하되 아닌 자들을 시험하여 그의 거짓된 것을 … 드러낸 것”에 대해 에베소교회를 칭찬하셨습니다(

하재성 고려신학대학원 목회상담학 교수. 밴더빌트대학교(Ph.D.). 저서로 《우울증, 슬픔과 함께 온 하나님의 선물》, 《강박적인 그리스도인》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