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8년  10월호예배의 기도가 한 맥으로 이어져야 합니다 예배 갱신, 교회 회복

기사 메인 사진

정한조 목사
 
“성도들의 기도 내용 역시 단순한 단어의 나열이 아닌 심사숙고해 정돈한 흔적이 역력하다. 기도자의 개성이 드러나면서도 교회의 목표와 지난 주일의 설교 내용에 대한 깊은 사색이 공통적으로 포함되어 있다. 더불어 회개와 용서, 영광과 감사, 사랑, 정의, 평등, 교회와 사회 등 다양한 주제들이 무리 없이 정확하면서도 신실한 언어로 표현되어 있음이 놀랍다. 일이십 분의 끄적임으로는 결코 나올 수 없는 성숙한 기도들이다.”(〈목회와신학〉 2018년 8월호, “안덕원 교수의 예배 탐방기(14)” 내용 중) 
100주년기념교회의 대표기도를 묘사한 내용이다. 이전부터 100주년기념교회는 정돈된 예배와 영감 있는 기도로 유명했다. 어떻게 하면 잘 준비된 기도를 드릴 수 있는지, 예배의 여러 기도를 무엇에 주의해서 준비해야 하는지 100주년기념교회의 예를 통해 힌트를 얻고 싶었다. 지난 8월 30일 100주년기념교회에서 교회의 영성 총괄로 섬기는 정한조 목사를 인터뷰했다.


대표기도의 순서를 특별하게 한다고 들었다.

보통 장로나 안수집사가 대표기도를 전담하는데, 우리 교회는 모든 성도가 참여한다. 등록 후 1년 그리고 세례를 받은 지 1년이 지난 성도들이 가나다순으로 대표기도를 담당한다. 물론 수요예배 및 청년예배의 대표기도도 가나다순으로 담당한다.

특별히 만인 제사장 정신을 살리고자 그렇게 한다. 몇  사람만 돌아가며 기도한다면 그 정신에서 벗어난 것이다. 모든 사람이 주님 앞에 동등한 제사장이기에 돌아가면서 순번제로 진행한다.

정한조, 송지훈 정한조 100주년기념교회 영성 총괄 목사, 송지훈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