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8년  10월호폭력적인 하나님, 폭력적인 교회? 변증서가(18)

구약성경에 등장하는 하나님의 폭력성을 맹비난하면서 무차별로 기독교를 공격해 오는 고교생과 씨름한 적이 있다. 그는 성경의 문맥은 배제하고 표면적인 사건과 서술들만 선정적으로 뽑아 사례로 들었다. 그중에서도 엘리사의 기도로 암곰들이 나타나 아이들을 찢었다는 이야기(왕하 2:23-25)는 구약의 하나님이 얼마나 변태적으로 폭력적인지를 비난하는 한국의 안티기독교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단골 메뉴다.

“말을 안 들어서 엽기적인 연쇄 살인을 벌였다는 이야기가 아닌가? 그런 치졸한 예수쟁이들이라니. 애들 다 죽었는데 뭘 가르쳐? 어린애들에게 조차도 끗발이 안 서는 야훼구먼.” 안티 기독교 사이트에 지금도 심심찮게 등장하는 이런 부류의 비난에는 구약의 하나님을 오늘날의 기독교인들과 동일시하거나 하나님의 폭력적인 행위를 그분의 포악한 성품과 동일시하려는 성향을 거침없이 드러낸다. 이런 분위기는 교회 바깥에서만 감지되는 게 아니다. 이 책의 저자 역시 “나는 수년에 걸쳐 무신론자, 불가지론자, 그리고 심지어 그리스도인조차 구약 성경의 하나님을 부정적으로 인식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p.9)고 말한다.

구약 하나님은 아이들도 죽이는 과대망상적 불한당?

이 책은 “구약성경의 하나님은 평판이 좋지 않다”는 데 대한 강력한 이의 제기다. 저자는 이 책에서 요즘 대중이 구약의 하나님에 대해 가진 왜곡된 이미지와 부정적인 편견을 놓고 조목조목 성경의 근거를 들어 반박한다. 특히 구약의 하나님은 잔인하고 폭력적이고 배타적인 신이라고 오해하는 문제를 집중 조명하면서 서로 모순되어 보이는 신구약성경의 하나님을 신학적으로 조화시키고자 했다. 이 과정에서 구약의 하나님과 신약의 예수님이 갖는 공통점들도 다루지만, 이 글에서는 교회 바깥 사람들이 가장 많이 오해하는 구약의 하나님의 폭력성과 차별적 성향에 대한 이슈를 중점적으로 살펴보면서 이 시대가 요구하는 변증 전도의 방향도 함께 짚어 보

안환균 그말씀교회 담임목사. 변증전도연구소장. 미국 풀러신학교(D.Min). 저서로 《7문7답 전도지》, 《하나님은 정말 어디 계시는가?》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