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8년  08월호 한국 교회 청년 실태 통계로 보는 한국 교회(4)

기사 메인 사진

청년들에게 필요한 것은 '소통'이다.


몇 주 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전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청년과 관련된 문항이 하나 있었다. “우리나라 청년들은 얼마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우리 국민의 73%가 ‘불행하다’고 응답했다. 지난 5월에는 우리나라 청년 실업률이 역대 최고인 10.5%를 기록했는데, 이는 취업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음을 보여 준다. 직장이 없으면 소득이 없고, 직장이 있더라도 저임금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청년들은 결혼을 포기할 수밖에 없고, 결혼을 하더라도 출산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 한국이 대표적인 저출산 국가인 이유다. 이렇듯 한국의 청년 문제는 선순환 구조가 아닌 악순환에 빠져 있기에 한국 사회 전체가 짊어져야 할 큰 짐이 되어 버렸다.

이번 호에서는 현재 한국 사회와 한국 교회가 겪고 있는 청년 인구 변화 문제를 먼저 살펴보고, 이어서 한국 청년들 특히 크리스천 대학생의 삶을 조명하되, 교회 안에서와 교회 밖에서의 삶이 어떻게 같고 다른지 통계적 시각에서 살펴보려 한다.

인구 변화 

먼저 청년들의 인구 변화 문제다. 정부는 5년마다 인구센서스를 실시한다. 대한민국의 모든 통계는 이 자료가 원천적인 기준이 된다. 종교 인구는 크게 변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10년마다 실시하는데, 2015년에는 2005년에 이어 종교 인구까지 조사를 했다. 여기서는 청년 인구 변화를 종교 인구 변화와 함께 분석해 보았다.

최근 한국 교회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포럼이나 세미나에 가 보면 빠지지 않는 주제 중 하나가 다음 세대 문제다. 교회학교가 지난 10년 사이에 30-40%씩 하락하는 것을 일선 목회 현장에서 목격하니 절로 위기의식을 느낄 수밖에 없다. 그런데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청소년, 청년 감소 현상이 교회에서만

지용근 지앤컴리서치 대표이사, 전 한국 갤럽조사연구소 연구본부장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0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