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8년  08월호 종교개혁자들은 왜 심방을 강조했는가? 심방, 영혼을 향한 발걸음

기사 메인 사진

예수님은 죄인인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 땅에 오셨다. 하여 공생애 동안 사람들이 많이 모일 수 있는 장소는 물론, 세리 레위나 마리아의 집에서도 말씀을 전하셨다.

교회는 진리의 복음을 배우고 가르치는 곳이며, 동시에 그리스도를 인격적으로 만나고 교제하는 곳이다. 성도는 교회의 머리이신 그리스도를 만나서 교제할 때, 그분 안에서 다른 모든 지체들과 함께 만나서 교제하게 된다.

그렇기에 교회는 언제나 ‘공동체’를 의미할 수밖에 없고, 성도의 교제는 목회에서 필수적인 요소가 된다. 실제로 목회를 뜻하는 라틴어 ‘쿠라 아니마룸’(cura animarum), 독일어 ‘제일조르거’(Seelsorge)는 ‘영혼의 돌봄’이라는 뜻이다. 이는 목회가 영적인 만남과 교제를 위해 성도를 돌보고 보살피는 일임을 보여 주고, 이를 위한 심방이 교회와 목회에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나타낸다.
  
 

심방의 역사

예수님은 죄인인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 땅에 오셨다. 하여 공생애 동안 사람들이 많이 모일 수 있는 장소는 물론, 세리 레위나 마리아의 집에서도 말씀을 전하셨다. 예수님의 부활 승천 후, 초대 교회 사도들 역시 기회가 있을 때마다 회당과 성도의 집에서 부활의 복음을 전했다.

하지만 중세 시대에 이러한 심방의 전통은 사라졌다. 자발적인 무소유를 실천하기 위해 세워진 탁발 수도원의 수도사들이 신자들의 집을 방문해 말씀을 전하는 전통을 이어 나갔지만, 이는 엄밀한 의미에서 심방이라 볼 수 없다. 탁발 수도사들의 가정집 방문 목적은 육의 양식을 얻기 위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교구 사제들에 의한 심방 역시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들의 주요 임무 가운데 하나가 심방이었지만, 거의 수행되지 않았다.

황대우 고신대학교 교회사 교수. 네덜란드 아펠도른신학대학교(Th.D.). 저서로 《칼빈과 개혁주의》, 《종교개혁과 교리》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0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