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8년  08월호 생명과 기쁨, 그리고 충만함으로의 환기 목회자의 서재

기사 메인 사진

아서 베넷/ 복있는사람/ 372쪽/ 19,500원


몇기쁨으로 나의 갈 길을 마칠 때까지 열심을 내어 그 길을 가게 하시고,
모든 면에서 그리스도인의 능력을 보이게 하시며
모든 일에서 주 나의 하나님의 교훈을 빛내게 하소서.
- “영광받으시는 하나님” 중


“기도할 때에야 기도를 배울 수 있다.” 기도에 대해 이만큼 정확한 표현도 없을 것이다. 요즘 출간되는 기독교 서적 중 상당수가 ‘기도’라는 주제와 연관되어 있다. 매우 진부해 보일 수도 있지만 그만큼 목회자나 성도 모두에게 ‘기도’를 향한 목마름이 현저하다는 반증이다. 기도를 배우고 싶어 한다. 기도의 은혜를 누리고 싶어 한다. 기도의 더 깊은 세계로 들어가고자 하는 선한 욕구가 우리 안에 자리한다. 분명한 사실은 기도는 기도하면서 배워간다는 점이다. 하지만 좋은 가이드나 친절한 선배가 길잡이가 되어 준다면 어떨까? 조금 더 용기 있게, 격려와 응원 속에서 그 영적 도전을 새로이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

D. A. 카슨은 그의 책에서 “성경적 사고에 근거한 끈질긴 영적 기도”가 모든 성도가 나아가야 할 바른 기도의 방향임을 제시하고, 결국 “기도와 성경 읽기를 하나로 묶는 것이 매우 적절한 방법”이라고 우리에게 환기시켜 준다. 팀 켈러 역시 “기도를 하려면 먼저 성경을 펴고 그 간구를 들으실 분에 관해 배워야 한다”고 말하며, “기도는 성경에 깊이 침잠하는 데서 비롯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우리는 하나님에게서 무엇인가를 얻어 내는 방식의 기도생활이 아닌, 본질적으로 성경적이며 인격적이고 관계적인 대화의 장으로 부름받는다. 건실한 기도의 세계로 말이다. 이는 개인의 주관적

송태근 삼일교회 담임목사. 풀러신학대학원(D.Min.). 저서로 《줌인 마가복음》, 《쾌도난마 사무엘 상·하》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0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