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8년  08월호 목회자를 험담하는 성도,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55)

기사 메인 사진

교회의 성도가 자신의 신앙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목회자의 설교에 대해 평가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인정할 필요가 있다


얼마 전 교회 중직을 맡고 있는 한 집사님이 담임목사인 저에 대해 좋지 않은 소문을 낸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말씀이 좋지 않다”, “중학생 아들이 신앙적으로 미성숙하다” 등의 이야기를 한다는 말에 너무 화가 나 밤잠을 설쳤습니다. 저에 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가족들까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에 울화가 치밀어 오릅니다. 그 집사님을 볼 때마다 자꾸만 미운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선 집사님의 언행이 매우 잘못되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으로부터 논의를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목회자의 설교가 좋지 않은 것이나, 목회자 자녀의 행실이 바르지 않은 것이 사실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경우든 이 집사님의 언행은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만일 목회자 과실이 사실이 아니라면, 이 집사님은 거짓말로 다른 사람, 특히 하나님이 세우신 목회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며, 이 언행은 제9계명을 정면으로 범하는 행동입니다. 왜냐하면 제9계명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사실과 다르게 말하는 것을 금지한 계명이라기보다는 이웃에게 상해를 가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사실과 다르게 말하는 것을 금지한 계명이기 때문입니다.

목회자의 과실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이 집사님은 문제를 크게 잘못 다루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 집사님은 먼저 당사자인 목회자에게 개인적으로 찾아와서 고언(古言)을 했어야 합니다. “목사님, 설교 말씀을 좀 더 충실하게 준비해 주십시오.” 이처럼 목회자에게 찾아와서 고언을 하고, 회중 앞에서는 발언을 자제했어야 합니다. 어떤 사람에 관한 부정적인 말을 그 사람이 있는 자리

이상원 총신대학교 기독교윤리학과 교수. 네덜란드 캄펜신학교(Th.D.). 저서로 《기독교 윤리학》, 《21세기 사도신경 해설》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2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