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18년  07월호 믿음은 앎에서 시작해, 삶을 드리기까지 나아가는 것입니다 저자인터뷰

기사 메인 사진

강영안 교수
 
미국 칼빈신학대학원 철학신학 교수로 재직 중인 강영안 교수가 《믿는다는 것》을 펴냈다. 강영안 교수는 계명대학교 철학과 교수를 거쳐 1990년부터 2015년까지 서강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기윤실 공동대표, 기독교학문연구회,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장 등 다양한 기독교 실천 및 지성 운동을 했으며, 두레교회와 주님의보배교회 장로로 섬겼다.
저자는 한국 교회가 신뢰를 상실하고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이유는 온전한 믿음을 삶에서 이루지 못했기 때문이라 말한다. 믿음의 대상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했던 기존의 많은 책들과 다르게 저자는 ‘믿음의 행위’에 주목한다. 믿음은 내적인 속삭임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삶의 외적 결과까지 포함한다는 것이다. 앎에서 시작해 동의하고 삶을 내맡기기까지 나아가는 통전적인 ‘믿음의 행위’를 회복시켜야 한다고 말한다. 지난 5월 29일 천안 자택에서 강영안 교수를 만났다.



《믿는다는 것》을 저술한 계기는 무엇인가?

이 책은 2011년부터 교회와 학교에서 했던 몇 차례의 강연을 모은 것이다. 지난 몇 년 동안 믿음의 근본적인 성격에 대해 고민했다. 믿음에 대한 이해가 한국 교회에 꼭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고, 몇 군데서 그에 관한 강의를 했다. 강연을 위해 작성해 둔 초안을 작년 겨울 잠깐의 여유가 생겨 정리하게 되었다. 원고를 정리하며 느낀 것은 이미 6, 7년 전에 했던 고민과 생각들임에도 여전히 상황이 좋아지지 않았고, 내 생각도 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 ‘믿음’에 관한 이해가 여전히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출간하게 되었다.


책을 통해 믿음의 어떤 부

강영안 강영안 미국 칼빈신학대학원 철학신학 교수, 송지훈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