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8년  07월호 신앙 성숙에 영향을 미친 사람에 대한 목회자와 일반 성도의 인식 차이 기자의 눈으로 본 <2018 신앙 성숙 조사 보고서>

〈목회와신학〉은 2018년 2월 9일부터 2월 22일까지 ‘한국 교회 성도의 신앙 성숙 인식과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전국에 있는 만 19세 이상 교회 출석 개신교인 500명과 목회자 300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온라인 조사 방법을 사용했다.(자세한 설문조사 결과는 〈목회와신학〉 4월호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총 70개의 문항에 대한 응답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 중 하나는 “신앙 성숙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람”을 묻는 질문에 대한 성도와 목회자의 인식 차이였다. 성도들은 ‘어머니’가 23.6%로 가장 높았으며, 그다음은 ‘목회자’(21.4%), ‘배우자’(17.7%) 순이었다. 목회자에게는 “성도들의 신앙 성숙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람은 누구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질문했다. 목회자의 61%가 ‘목회자’라고 대답했고, 그다음으로 ‘어머니’, ‘교회 교우’라는 응답이 각각 11%였다. 신앙 성숙에 영향을 끼친 사람에 대한 성도와 목회자의 인식 차이가 매우 큼을 알 수 있다. 지난 5월 25일 본사에서 〈목회와신학〉 기자들이 그 이유와 이러한 결과가 가지는 함의에 대해 심층 토론을 진행했다. 진행은 김보경 편집부장이 맡았으며, 이동환, 이민구, 송지훈 기자가 참석했다.

교회의 역할, 영적 공급이 이루어지는가

김보경 부장(이하 ‘김 부장’) 조사 결과를 본 목회자들은 조금 실망했을 것 같다. 또 성도들과의 인식 차이가 큰 것에 대해서는 놀랐을 것으로 짐작된다. 성도들은 ‘어머니’, ‘목회자’, ‘배우자’ 등이 고르게 분포된 반면 목회자들은

편집부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