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8년  06월호 여보, 사모 모임 참석이 너무 힘들어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53)

기사 메인 사진

사모 모임은 비공식적으로 서로 위로하고 격려하는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Q 교회를 3년째 섬기고 있는 부목사입니다. 우리 교회에는 담임목사님 사모님을 중심으로 하는 정기 사모 모임과 모든 사모들이 참여하는 교회 봉사나 기도회가 있습니다. 교회 내에 마음을 터놓고 대화할 상대가 없는 아내에게 좋은 모임이 될 것 같아 처음에는 적극적으로 참여를 권했습니다. 그러나 직장 생활을 하는 제 아내는 사모 모임에 참여할 시간을 내는 것도 쉽지 않고, 눈에 보이지 않는 사모 모임의 서열 문화도 힘들어하는 눈치입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교회 안에서 교역자 사모들만의 모임을 따로 조직하고 운영하는 것이 바른가?’ 하는 문제는 교회 안에서 목회자가 차지하는 위치가 평신도들이 차지하는 위치와는 다른 독특성이 있다는 점을 유념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목회자 사모는 목회자가 교회 안에서 차지하는 지위와 따로 떼어서 생각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교회 안에서 목회자가 차지하는 독특한 지위의 문제는 목회자에게 주어진 고유한 소명과도 관련됩니다. 목회자 직분 형성의 기원은 신약 시대의 장로 제도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초대 교회는 교회가 부흥해 돌봐야 할 성도들의 수가 늘어나자, 말씀을 가르치는 은사를 받은 장로들을 따로 세워서 말씀과 목양 사역에 전념하도록 하고 교회가 이들의 생활비를 책임지는 시스템을 갖추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사례금을 받고 말씀 사역을 중심으로 하는 목양 사역을 하는 교역자라는 특별한 직분이 구별되기 시작했습니다. 현대 개신교는 말씀을 가르치는 자와 가르침을 받는 자, 사례금을 지급하는 자와 사례금을 받는 자 사이의 구분을 제도로 정착시켰습니다.

목회자의 소명을

이상원 총신대학교 기독교윤리학과 교수. 네덜란드 캄펜신학교(Th.D.). 저서로 《기독교 윤리학》, 《21세기 사도신경 해설》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