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18년  06월호 신학 교육과 삼성(三性) 형성 류호준 교수의 심중소회(6)

불편한 진실

2018년 현재 우리나라에는 신학교도 많고 신학생도 많습니다. 숫자로 따져 대형 신학교도 있고, 근근이 유지되고 있는 군소 신학교도 있습니다. 열악한 조건에서 가르치는 신학 교수도 적지 않습니다. 예전과는 달리 국내에서뿐 아니라 해외의 유수한 학교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국한 젊은 신학자도 많습니다만, 안정적 터전이 없어 힘들어 하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신학교를 졸업한 학생의 경우는 더욱 암울합니다. 갈 곳이 없어 방황하는 사람이 부지기수입니다. 교회가 제공할 수 있는 사역 자리는 포화 상태이며, 교회를 개척하는 일도 예전처럼 쉽지만은 않습니다. 최근에는 생계형 사역자도 급증합니다. 교계에도 실업률이 수직상승합니다. 신학교마다 지원 학생 수가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라고 하지만, 아직도 매년 배출하는 졸업생 숫자는 엄청납니다. 수요보다 공급이 과잉인 셈입니다. 그들이 갈 곳이 있나요? 블루오션을 찾아 외국 선교지로 떠나지만 그것 역시 쉽지 않습니다. 용감무쌍하게 도전하지만 시행착오는 불을 보듯 분명합니다.

한국 교회 전체를 놓고 볼 때 (경제적으로) 자립하는 교회들은 대략 30%를 밑돌고 있다고 합니다. 나머지 70%의 교회들은 미자립 교회라는 말입니다. 게다가 자본주의의 병폐 중 하나인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한국 교회 전반에도 나타납니다. 중대형 교회는 전도라는 미명 아래 몸 불리기에 사활을 걸지만, 매달 목회자 생활비도 감당하지 못할 정도의 영세한 교회는 그저 생존을 위해 몸부림을 칩니다. 목회자 자신이나 그의 가족 구성원이 생활전선에 투입됩니다. 일용직 노동자, 편의점 알바, 택배 기사, 대리운전자, 보험설계사 등으로 생계를 유지해야 하는 목사들이 상상외로 많다는 사실을 아시는지요?

인근 교회들 간의 영적 연대감은 사라진 지 오래고, 서로를 작은 파이를 놓고 생존을 위해 싸워야 하는 경쟁자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불편한 진실입니다. 신학 교수들의 경우

류호준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구약학 교수. 네덜란드 자유대학교(Dr.theol.). 저서로 《일상신학사전》, 《이사야서Ⅰ》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