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8년  05월호 증가하는 교회 유급 봉사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3인 3색

교회의 일꾼들이 일정 금액의 사례를 받는 유급 봉사자들로 점점 채워져 간다. 지휘자, 솔리스트, 반주자, 오케스트라, 방송실 관리, 주방 봉사자까지 예전에는 성도들이 달란트로 섬겼던 일 대부분이 유급 사역으로 바뀌고 있다. 유급 봉사자 증가 현상은 대다수 교회에서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일이며, 다양한 의견이 개진되는 주제다. 이에 대한 목회자들의 생각을 들어보았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방성일  하남교회 담임목사

평생을 목회하고 그 뒤안길을 회고하면서 그때그때 만난 귀한 분들의 이야기를 기록한 책을 읽은 적이 있다. 안산의 모 교회 원로 목사님이 쓴 감동적인 간증이었는데, 그 목사님이 40여 년 전 신앙 생활하던 고향 교회의 한 장로님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장로님은 새벽기도 때 해가 떠오를 때까지 제일 오래도록 남아 기도하시던 믿음이 깊은 분이셨다. 65세가 되던 해 장로님은 위암 말기 진단으로, 수술을 받게 되었다. 생의 끝자락을 바라보며 기도하시던 장로님이 어느 날 자녀들을 불러 모으셨고 자기 수술을 위해 모은 돈을 가져 오라 이르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내 나이에 말기 암을 주신 것은 하나님이 나를 부르심이다. 평생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며 살았는데, 내가 왜 천국 가기를 지체하겠느냐! 얘들아, 내 수술비로 교회 천장을 수리하도록 헌금해라.”

장로님이 임종하시던 날, 그의 집 위에 무지개가 떴다. 복음을 모르던 동네 사람들조차 그것을 보고 “아! 그 장로님이 천국에 가셨구나!” 말하면서 교회에 나와 예수를 믿었다고 한다. 이런 분들에게는 교회에서 일을 하고 사례를 받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될 것이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