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8년  05월호 목회자 가정의 재정 관리 가정 경제를 돌보는 목회

기사 메인 사진

목회자 가정도 재정 설계를 세우고 계획과 지출 통제에 힘써야 한다
크리스천 재정 관리에 대해서 말할 때 빠뜨리지 않는 이야기가 있다. ‘돈의 주인은 하나님이다’라는 것이다. 분명 목회자들도 이 부분을 강조하며 설교한다. 그런데 상당수 목회자들이 돈 때문에 힘들어한다. 심지어 감당할 수 없는 빚으로 인해 ‘생명을 버릴 결심’을 하는 목회자도 있다. 원고 청탁을 받고, 목회자의 상황에서 고민하려 노력했다. 특히 교회 재정과 목회자 가정의 재정은 밀접한 관련이 있어서 교회 재정이 어려우면 목회자 가정의 재정도 어려울 수밖에 없다. 그래서 목회자 가정의 재정 관리를 교회 재정과 연결시켜서 실제 어려움을 겪는 목회자들의 사례와 대안, 적은 사례비로 관리하는 목회자 가정의 재정 관리, 그리고 종교인 과세제도 하에서 목회자가 선택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 한다.

교회 운영과 재정 문제는 믿음이 가장 절실히 요구되는 부분이다

직장인들은 매월 예상되는 수입으로 지출을 하고, 미래에 대한 준비를 하며 살아간다. 만약 그것을 벗어나면 빚이라는 굴레에 들어가게 되니 절제를 생활화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직장인이 자영업에 뛰어드는 순간 매월 안정된 수입을 보장받을 수 없고, 지출 규모를 정하기도 어렵다. 즉 안정성이 없어지고, 리스크만 존재하는 상황인 것이다. 교회 재정도 마찬가지다. 경제가 성장하고 교인 수가 늘어나는 시기에는 안정적인 수입이 보장되지만, 경제가 쇠퇴하고 교인 수가 정체 혹은 감소되면 안정성이 없어지고, 리스크만 존재하는 상황이 된다.

과거 교회 부흥시대의 목회자들은 늘어나는 교인과 그 교인들이 믿음으로 드린 헌금을 기반으로 상당히 안정적으로 교회를 키웠다. 큰 교회로 교인들이 몰려든다는 인식 때문에 과감하게 은행 대출을 받아 성전을 건축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과감한 결정을 해도 큰 부담이나 리스크가 거의 존재하지

백정선 (주)핀톡 대표이사. 돈걱정없는우리집연구소 소장. 저서로 《부채는 줄이고, 행복자산은 늘려라》, 《앞으로 5년 후 빚 없는 사람만이 살아남는다》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10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