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18년  05월호 가정과 교회를 살리는 헌금 가정 경제를 돌보는 목회

가족들의 생명유지를 위하여 필요한 일용할 양식이 준비되어 있을 때는 "십분의 일"이라는 표준을 참고하여 즐거운 마음으로 흔쾌하게 헌금을 드려야 한다

아브라함 카이퍼는 인간의 삶을 크게 두 영역으로 구분했다. 특별 은총과 일반 은총 영역이다. 두 영역은 통전적인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 모두 하나님이 만드신 세계이며, 하나님이 두신 법에 순종해 운영할 때 견실할 수 있고, 하나님의 은총이 있어야 존립이 가능하다.

시간적인 기원의 의미에서는 일반 은총이 선행한다. 일반 은총은 신자나 불신자를 막론하고 모든 인류를 포괄한다는 점에서 공간적인 면에서도 특별 은총에 선행한다. 그러나 타락한 세계 안에서는 인간을 죄와 사망의 세력으로부터 구원하는 특별 은총이 없이는 삶의 모든 영역이 궁극적인 희망을 발견할 수 없다는 가치론적인 의미에서는 특별 은총이 선행한다.

일반 은총 영역의 형성에서 가장 기본적인 단위의 기관이 가정이라면, 세상을 향해 특별 은총을 공급하는 중추 기관은 교회다. 역설적인 사실은 가정과 교회가 두 영역의 핵심을 차지하는 근본인 중추적인 기관임에도 불구하고 구조상 가장 취약하고 해체되기 쉬운 기관이라는 점이다.

이 두 기관이 이처럼 취약한 이유는 모두 우연한 자발적인 의사에 의해 형성되었고, 또한 자발적인 의사에 의해 해체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정과 교회의 형성과 해체 과정에는 강제가 개입하지 않는다. 가정 형성의 시발점이 되는 남자와 여자의 만남은 우연하게 그리고 자발적으로 이루어지며, 가장 극단적인 가정 해체 방법인 이혼도 부부가 마음으로 결정하면 이루어진다. 또한 가족들 가운데 사고나 질병이 생기면 가정은 순식간에 해체될 수 있으며, 자녀들이 성장하고 독립해 별도의 가정으로 분가하면 자연스럽게 해체 과정을 겪게 된다. 신앙을 고백하고 교회의 회원이 되는 것도 자발적으로 이루어지며, 크게 부흥했던 교회도

이상원 총신대학교 기독교윤리학과 교수. 네덜란드 캄펜신학교(Th.D.). 저서로 《기독교 윤리학》, 《21세기 사도신경 해설》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