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8년  05월호 은퇴 목회자는 교회를 떠나야 하나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52)

기사 메인 사진

은퇴기에는 삶을 되돌아보아야 합니다. 회개할 것은 회개하고, 고칠 것은 고쳐 성화의 구별된 삶으로 진입하는 것이 은퇴기의 중요한 과제입니다
 


Q 30여 년 목회한 교회에서의 은퇴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은퇴 후 저의 출석 여부를 두고 성도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진다고 합니다. 그런데 후임 목사를 위해 제가 출석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몹시 서운한 마음이 듭니다. 은퇴해도 후임 목사와 함께 할 수 있는 일이 많다고 생각하는데, 왜 교회를 떠나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은퇴하면 정말 교회를 떠나야 하나요?
 
A 목회자가 한 교회에서 30여 년 목회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습니다. 목회에 대한 평가를 떠나서 한 교회를 위해 30여 년 섬겨 온 것은 하나님의 큰 은혜이자 기념할 만한 일입니다. 하지만 정작 은퇴 당사자인 목사는 깊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은퇴하는 순간 자신이 출석할 교회마저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이는 담임 목회자로 은퇴하는 이들의 매우 독특한 고민입니다.

교회는 출생부터 장례까지 모든 것을 위탁하는 평생의 공간입니다. 따라서 성도들은 은퇴와 동시에 교회를 옮겨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목사는 은퇴와 더불어 자신이 목회했던 교회를 떠나야 합니다. 후임 목사를 위해 낯선 곳으로 떠나는 것은 목회 윤리적으로 ‘당연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몸은 쇠약해지고 경제 활동은 어려워지는데, 그동안 쌓아 온 인간관계마저 끊으라고 하는 것은 너무나 가혹한 요구입니다. 직장이란 월급만 주는 곳이 아니라, 여러 친구와 동료는 물론 서로 겨루면서 지낼 수 있는 경쟁자, 심지어 부정적 감정을 가지고 있더라도 소통해야 하는 많은 적까

하재성 고려신학대학원 목회상담학 교수. 밴더빌트대학교(Ph.D.). 저서로 《우울증, 슬픔과 함께 온 하나님의 선물》, 《강박적인 그리스도인》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