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8년  02월호 소확행,‘어쩌다 그리스도인’을 깨우다

기사 메인 사진

‘소확행’은 라이프 스타일과 소비 트렌드 사이에 놓여있다.


‘소확행’에 대한 검색이 많아졌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줄여 쓴 말이라고 한다. 한자 문화권에 속하는 일본에서 나온 말이라는 점에서, ‘小確幸’이라고 쓸 수 있겠다. 일본에서는 음식점이나 기념품점 등에서 이미 사용 중이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필집에서 처음으로 쓰인 표현이기 때문일 듯싶다. 《랑겔한스 섬의 오후》에서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고,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접어 넣은 속옷이 잔뜩 쌓여 있는 것, 새로 산 정결한 면 냄새가 풍기는 하얀 셔츠를 입을 때의 기분”을 ‘소확행’이라고 표현한 것에서 유래한다.

소확행, 라이프 스타일 vs. 소비 트렌드

이 현상에 대해 여러 분석과 설명이 뒤따르고 있다. 1970-1980년대 일본이 버블 붕괴로 경제가 침체하며 힘들게 지낸 경험에 대한 반향이라는 주장이 눈에 띈다. 굉장한 무엇을 찾기보다 소박한 행복을 추구하는 심리를 표현한 것이다. 미래보다 현재를, 특별함보다 평범함을, 행복의 강도가 아닌 빈도를 중시하는 세계적 추세와 일치한다. 소확행의 한국 버전을 찾으라고 하면, ‘조금 비싸더라도 자신의 구매력으로 가능한 범위에서 취향에 맞는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 ‘큰 비용이 드는 명품 쇼핑보다 자신에게 부담되지 않는 비용으로 좋은 식재료를 사서 요리하는 경우’ 등이 모두 소확행에 속한다.

영어로 옮기면, ‘What’s your small but certain happiness’ 정도가 되겠다. 일본과 동아시아의 관심사가 아니라 세계적인 추세로 보아야 할 듯싶다. 미국 브루클린에서 유행하는 ‘100m 마이크로 산책&r

문시영 남서울대 기독교윤리 교수, 새세대교회윤리연구소장. 숭실대학교(윤리학, Ph.D.). 저서로 《아우구스티누스와 덕 윤리》, 《교회의 윤리 개혁을 향하여》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