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8년  02월호 건강한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3040세대를 찾는 시냇가푸른나무교회 잃어버린 3040세대를 찾아서(4)

기사 메인 사진

시냇가푸른나무교회 3040아카데미 모습

시냇가푸른나무교회는 1969년 관악구 인헌동에 ‘봉천교회’라는 이름으로 세워졌다. 신용백 목사는 9년 전 이곳에 2대 담임목사로 부임했다. 신 목사는 군목 출신이다. 2년마다 임지를 옮겨야 하는 군의 특성상 30년 동안 14개 교회를 담임했다고 한다. 시냇가푸른나무교회가 젊은이 중심으로 운영되는 이유는 신 목사가 군목으로 사역할 때 받은 비전과 관련이 있다.

“제가 대위 때, 그러니까 두 번째 교회로 옮길 무렵 하나님께서 다음 세대를 향한 비전을 품게 하셨습니다. 실은 그 비전 때문에 나머지 28년의 군 생활도 할 수 있었습니다.” 

신 목사는 오랜 기간 군목 생활을 하면서 여러 교단의 현실을 볼 수 있었고, 많은 청년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시급히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루어 내고 다음 세대를 살리지 못하면 한국 교회의 미래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여러 교회를 담임하며 사역했던 그는 9년 전 정년을 4년 남기고 퇴임한 후 지금 교회로 부임했다.

젊은 세대를 품을 수 있는 교회 패러다임의 전환

신 목사는 1500명에 가까웠던 성도가 760명까지 줄고, 특히 청년을 포함한 젊은 세대 200여 명이 빠져나간 직후에 교회에 부임했다. 그러나 이것은 시냇가푸른나무교회만의 현실이 아니었다. 딱히 무엇 하나 잘못한 것이 없는데도 한국 교회 전체의 침체와 함께 자연스럽게 교인 수가 감소한 것이다. 

신 목사는 부임하자마자 교회의 패러다임을 전환했다고 한다. 그가 주장하는 올바른 패러다임 전환의 방향은 네 가지다. 첫 번째는 수직 구도에서 수평 구도로의 전환이다. 교회에 목사, 장로, 안수집사의 직분이 마치 결재 라인처럼 존재하면 젊은 세대는 교회를 일반 기업과 같다고 여길 수 있다. 모두가 수평적인 관계

송지훈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8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