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18년  02월호 헌금 설교,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목회자 고민 상담소(49)

기사 메인 사진

상황이 어렵다고 헌금 설교를 중단해 버리면, 교회는 균형 잡힌 성장을 할 수 없게 됩니다.


Q신앙의 성숙에 있어서 물질이나 시간을 헌신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헌금 설교를 할 때, 부담감이 있습니다. 목회자의 입장에서 헌금이 교회의 운영에 직접적인 영향력을 주기에 사심이 들어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지 않은 경우에도 헌금 설교 자체를 싫어하고 불편해하는 교인들이 있습니다. 오죽하면 교회에 빚이 있거나 건축을 시작하면 교인들이 많이 떠난다는 이야기도 들립니다. 헌금 설교, 어떻게 해야 할까요?

A한국 교회의 교인들은 어느 나라 교인들보다 헌신적으로 헌금을 해 왔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목회자들은 교인들의 헌금을 통해 풍요로워진 교회 재정을 정직하고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운영하는 데 거듭해서 실패했습니다. 실제로 대형 교회들의 불투명한 교회 재정 운영, 담임 목회자의 독단적인 교회 헌금 사용(私用), 턱없이 높은 목회자 전별금, 무리한 예배당 건축 등으로 사회의 따가운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목회자들은 안일한 태도로 이 같은 비판과 의문 제기를 묵살해 왔고, 잘못된 관행을 답습해 왔습니다. 계속되는 재정 남용과 불투명한 재정 사용은 급기야 무서운 철퇴가 되어 돌아오고 있습니다. 한국의 역대 정부들은 정교분리원칙에 따라서 교회 재정 운영에 일체 관여하지 않는 전통을 유지해 왔습니다. 이 전통은 교회에 대한 도덕적 신뢰에 바탕을 둔 것입니다. 그러나 교회의 재정 비리에 대한 누적된 소문들과 악화된 여론은 교회에 대한 국가의 도덕적 신뢰를 거두어들이게 만들었습니다. 마침내 정부는 종교인 과세와 종교 활동비 보고라는 칼을 빼들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과세는 근거가 정확해야 하고 보고는 정직해야 합니다. 때문에 과세의 근거가 명확하지 않고 보고가 정직하지 않다고 의심이 들 경

이상원 총신대학교 기독교윤리학과 교수. 네덜란드 캄펜신학교(Th.D.). 저서로 《기독교 윤리학》, 《라인홀드 니버》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5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