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이슈와진단 2017년  11월호영화에서 발견한 남북의 갈등과 공조 모드 영화 〈브이아이피〉(V.I.P.)

기사 메인 사진

남북 갈등은 한국 영화의 발전을 위한 좋은 재료로 사용되었다.

 

남북의 갈등 속에 발전한 한국 영화

영화는 뜻밖에도 비극적인 역사와 사회 현실을 디딤돌 삼아 발전해 왔다. 안정된 사회를 배경으로 정신적으로나 경제적으로 풍요로움을 누리는 인간을 영화 속에 담는 것과 전쟁과 기근 그리고 정치적 폭압에 시달리는 사회 속의 인간을 다루는 일 가운데서 영화는 후자를 선택한 것이다. 대중 예술로서 영화는 관객의 심리를 움직일 수 있는 자극이 필요하다. 이에 비추어 볼 때 일상을 뒤엎는 역사적 사건이야말로 영화가 반길 수밖에 없는 소재다. 이것은 마치 예수님이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막 2:17)라고 하신 말씀에 대응될 만하다. 예수님은 아무런 문제의식도 없이 편안하고 배부른 사람이 아닌 병들고 소외되고 문제 투성이로 손가락질 받던 사람들을 주위에 두셨다. 예수님이 “세리와 죄인의 친구”(마 11:19)로 불린 것도 이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영화도문제 있는 사람과 사회가 겪는 갈등을 다루기를 좋아한다. 

그런 의미에서 남북 분단의 비극적 상황이 한국 영화가 발전하는 데 큰 자양분을 제공했다는 역설이 성립된다. 일제 강점기의 혹독한 시련 뒤에 겪어야만 했던 남과 북의 이념 갈등과 한국전쟁, 이산가족의 현실과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따른 한반도 주변 강대국들의 대치 국면 등 남북 갈등의 역사가 없었다면 한국 영화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될까? 영화가 상업적인 목적으로 활용되는 데 필수적인 이야기들은 모두 ‘갈등의 미학’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남북의 현대사는 한국 영화를 움직이는 힘으로 작용한다.

심리학적으로 갈등은 서로 다른 욕망이 충돌할 때 빚어지는 현상이다. 남북의 갈등이란 남과 북의 다른 이념이 사회적으로 표면화되어 나

강진구 고신대학교 국제문화선교학과 교수, 영화평론가. 한남대학교대학원(Ph.D., 기독교학과). 공저로 《감성 세대의 영화 읽기》가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9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